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 한 권의 책

반일종족주의 (이영훈 외 지음 | 미래사 펴냄)

反日이데올로기는 샤머니즘적 종족주의에 불과

글 : 배진영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한일관계가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 일본 정부는 우리 경제의 생명선인 반도체 산업을 직격할 수 있는 핵심 소재의 수출을 규제하는 조치를 취했다. 이런 사태는 일본 기업들에 ‘일제(日帝)하 징용공들이 입은 정신적 피해에 대한 위자료를 지급하라’는 우리 대법원 판결이 발단이 됐다.
 
  이 책의 저자 중 한 명인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는, 대법원의 그런 판결이 기본적인 사실 확인조차 거치지 않은 엉터리 판결이었다고 지적한다. 이우연 박사는 ‘강제징용’이란 존재하지 않았으며, 일제하 일본 탄광 등에서 조선인에 대한 임금 차별은 없었다고 말한다. 주익종 박사는 1965년 한일기본협정 이후 국내법적으로도 이미 두 차례나 청구권 보상이 있었다고 상기시킨다. 이렇듯 이 책은 작금의 일반적인 국민정서, 민족감정과는 동떨어진 ‘큰일 날 소리’로 가득하다. ‘일제하에서 토지나 쌀의 수탈은 없었다’ ‘일제하 특별지원병 모집에 조선 청년들이 다투어 응모했다’ ‘조선시대에는 독도의 존재에 대한 인식 자체가 없었다’ ‘종군위안부는 역사 속에 존재해온 기생·공창(公娼)의 연장선상에 있다’는 주장을 읽다 보면 등골이 다 서늘해진다.
 
  결국 저자들의 주장은 지난 60여 년간 이어져온 여러 반일(反日)선동은 허구의 이데올로기에 기인한 것이라는 것으로 귀결된다. 저자들은 그것을 ‘반일종족주의’라고 규정한다. 반일이데올로기는 샤머니즘과 집단주의, 타자(他者)에 대한 무조건적 배척을 내용으로 하기 때문에, 과학적 사고와 자유로운 개인에 기인한 ‘민족주의’라는 이름조차 붙여줄 수 없다는 것이다.
 
  물론 이 책은 일본의 식민지배를 긍정하지 않는다. 일본이 한반도를 강점하고 영원히 자기들 땅으로 삼으려 했다는 것을 전제로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읽는 이에 따라서는 불쾌할 수도 있는 내용이 많지만, 이 책은 역사적 사실을 직시하려는 지적 용기와 양심의 소산이다. 강추!⊙
조회 : 568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912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도서출간 배너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