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 한 권의 책

역사 어떻게 볼 것인가 (이주영 지음 | 교학도서 펴냄)

냉정한 史觀이 나라를 지킨다

글 : 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로 사학자 이주영(李柱郢) 건국대 명예교수가 펴낸 책 《역사 어떻게 볼 것인가》는 ‘사관(史觀) 정립’의 중요성을 이렇게 강조한다. 〈가장 심각한 문제는 지나치게 감정적(感情的)인 태도로 역사를 본다는 것이다. 어떤 사건, 어떤 현상, 어떤 세력, 어떤 인물을 평가함에 있어서 찬양과 비난의 정도가 너무 심하다는 것이다. 이 책은 그와 같은 과열된 감정을 완화시켜 우리 사회가 지나친 과장(誇張)의 행태로부터 벗어나게 하는 데 조금이나마 기여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쓰인 것이다.〉
 
  저자는 남녀노소 누구나 자신만의 사관을 가지고 있고, 그것이 전문가의 식견이 아니더라도 가치 있다고 말한다. 현시점을 사는 사람은 과거의 역사를 본인만의 시각으로 해석할 수 있다. 그러나 상기한 내용처럼 ‘감정적으로 과열된 사관’은 역사를 왜곡하는 또 다른 복병이다. 공과가 또렷한 인물을 영웅시·신격화하는 태도는 올바른 사관이 아니다. 망국의 절벽에서 추락한 나라에 투쟁의 기록을 덧칠해 ‘신화의 천국’으로 만드는 건 완벽한 곡해다. 역사에 주석(註釋)을 달 자유라도, 원전(原典)을 곡해할 권리는 없다.
 
  안타깝게도 오늘날 현실정치와 드라마에서는 역사 왜곡이 난무하는 지경이다. 건국절 논란이 이념적 대결로 이어지고, 로맨스 위주의 서사에 역사적 배경을 양념으로 첨가하는 시대다. 스크린에 ‘친일과 독재’로 칠갑을 하면, 몇백만 관객도 끌어모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대통령의 연설문에서 ‘혁명’이 반복해서 나오고, 허물보다 공적이 많은 위인의 티끌을 잡아 전체를 매도한다. ‘역사의 자유’를 주었더니 ‘자유의 역사’가 파괴되고 있다. 저자의 일침이다. “북한의 집권 세력과 남한의 일부 지식인들은 국내외 변화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채 여전히 식민지 시대의 혁명의 전통에 매달리고 있다. 그들의 역사상(歷史像)은 ‘있었던 그대로’의 사실이 아니라, 추상적인 논리나 감정으로부터 이끌어 낸 허상(虛像)인 것이다.”⊙
조회 : 54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201812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