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뉴스의 人物

국민연금 개혁안에 분노한 국민들

“더 내고, 더 늦게 받는 국민연금? 차라리 폐지해라!”

글 : 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대통령 각하, 서민 좀 제발 살려주세요. 국민연금 개혁, 보험료 인상 반대합니다.”
 
  “국민연금입니다. 국민이 결정하겠습니다. 말 그대로 국민이 폐지하겠습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이 폭주했다. 8월 중순 기준 1000건이 넘는 청원글이 올라왔다. 주제는 ‘국민연금 폐지론’이었다. 보건복지부가 지난 8월 12일 ‘납부는 더 많이, 수급은 더 늦게’ 만드는 국민연금 개편안을 발표했기 때문이다. 5년 전, 2060년으로 예상됐던 국민연금 고갈 시기가 2~3년 더 빨라질 전망이라는 이유에서였다. 보험료를 올리고, 가입기간도 60세에서 65세로 연장하며, 최초 수급 시기도 68세까지 늦추는 방안이 검토됐다. 개편안의 골자인 ‘제4차 국민연금 재정계산 보고서’는 당시로부터 5일 뒤인 17일 공청회에서 발표될 예정이었다. 여론이 들끓자 복지부는 “확정된 개편안이 아닌 민간 자문위원회의 제시안”이라고 진화에 나섰다. 여기서 자문위원회란 ‘재정계산위원회’를 뜻한다. 국민연금법 제4조에 의거, 5년마다 실시하는 국민연금 재정 계산과 제도 개선 방안을 세우기 위해 민간위원 중심으로 구성됐다.
 
  돌아선 민심은 바뀌지 않았다. ‘국민연금 불신’으로 이어졌다. 8월 13일 기준 관련 인터넷 기사에 올라온 네티즌들의 ‘분노 댓글’은 이렇다.
 
  ‘세금이 무섭고, 국민연금이 무섭다. 문재인 정부 무서워서 어디 한국에서 살겠나?’
 
  ‘내 노후는 내가 알아서 살아간다. 국민연금 강제 납부제 폐지하라. 내가 낸 연금 돌려주라고!’
 
  ‘국민연금 폐지해라. 이건 돈만 내고 결국 받으나 마나 한 것이다. 아주 좌파 포퓰리즘에 온 국민이 선동돼서 당하는 거네.’
 
  ‘그렇다고 국민끼리 싸워서는 안 됩니다. 연금공단에 책임 물어야 됩니다. 왜 돈 다 날렸는지?’
 
  ‘(연금의) 재정 안정이 먼저라…. 그 논리면 재정 안정 빌미로 80세까지 (납부 혹은 수급 시기) 연장도 하겠네? 재정 안정 설계 못한 국민연금공단 직원 책임지고 공무원직 내려놔라.’
 
  ‘(3차 남북정상회담 소식에) 우리는 이런 거 이제 관심도 없다. 불합리한 국민연금 폐지해라.’
 
  ‘최저임금부터 알아봤다. 준비 없는 정책, 소통 없는 진행, 반성 없는 아몰랑(*무책임한 태도를 일컫는 은어). 국민연금도 마찬가지 꼴로 밀어붙이고 있구나.’
 
  한 네티즌은 ‘횃불 시위’를 연상케 하는 댓글을 달기도 했다. ‘모이자! 횃불 밑으로. 연금법 개정을 위한 국민궐기. 사학·군인·공무원 연금! 막대한 국고손실 및 국민연금과의 형평성 문제.’
 
  국민들의 지적은 세 가지로 분류된다. 첫째, 불합리한 국민연금 개편안 폐지, 둘째 국민연금 재정 방만 운영한 관련자들 처벌, 셋째 사학·군인·공무원 등 타 연금 구조 손질이다.
 
  이 중 국민들의 분노는 ‘타 연금과의 형평성’ 문제로 옮아갔다. 사학·군인·공무원 연금 등은 들어온 돈이 나갈 돈보다 부족해지면 그 차액을 국가와 지자체가 부담하게 돼 있다. 작년 국가부채 1555조원 가운데 군인·공무원 연금 충당액이 전체의 55%인 845조원에 달한다. 국민연금을 개혁하려면, 국민 혈세로 매년 수조원씩 적자를 보존해 주고 있는 타 연금들부터 뜯어고쳐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는 이유다. 한국납세자연맹 추계에 따르면 퇴직 후 월평균 공무원은 269만원, 군인은 298만원, 사립 교원은 310만원을 받는다. 공무원은 60%가 넘을 정도로 소득대체율이 높다. 이에 비해 국민연금은 소득대체율이 45%, 월평균 수령액이 38만원 수준이다.⊙
조회 : 433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2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420eer    (2018-08-23)     수정   삭제 찬성 : 7   반대 : 2
결국 국민연금은 국민의 노후를 위한 장치라기 보다는 정부의 재정 조달용이라는 것이 드러났다.
  0%대 운용수익률    (2018-08-19)     수정   삭제 찬성 : 9   반대 : 4
국민연금공단보다 먼저 내려간 공무원연금공단. 본사는 제주도로 갔지만 기금운용본부는 서울에 두고 갔다.
국민연금공단도 본사는 전주에 가더라도 기금운용본부는 당연히 우수한 인재와 정보가 모이는 서울에 둬야 했다.

민주당에 의해 기금운용본부까지 전주로 내려간 국민연금공단.
그러나 보수당 계열이 기금운용본부를 서울로 옮기려 한다면 지역차별논란을 피할수 없으므로 결자해지의 원칙에 따라 당사자인 민주당 계열이 당장 옮겨놔야 한다.
수많은 정보와 뛰어난 인재들이 서울에 몰려있는데 전주에 갔다놓고 무얼 하겠다는 건가?
당연히 실력있는 사람들은 안내려간다.
내려간다하더라도 국내와 해외정보취득의 어려움이 나타난다.
또한, 생활뿐만아니라 업무상 출장, 특히 해외투자도 많이하므로 이 문제도 적지않다.

민주당은 왜 결과가 뻔히보이는 멍청한짓을 했는가?
그 결과는 우수 기금운용인력의 대거 퇴사로 인한 인재 충원의 어려움으로 나타났고,
무엇보다 심각한 것은 당장 금년상반기 기금운용수익률 0%대 추락으로 나타났다.
정치적 이득을 위해 어처구니 없는 짓을 한것이다.

그리고, 경영간섭과 코스닥시장에 투자하라느니 뭐니 하는 등 강화되는 정치적 개입도 크게 줄여야 한다.
정치가 그렇게 투자를 잘한다면 아예 민주당 소속 국민연금으로 바꾸고 상응하는 책임과 권한을 가져라.

금년 상반기 0%대로 추락한 투자수익률 누가 책임져야하나? 당연히 문통과 민주당이다.
그들의 고집이 만들어낸 대참사다.
연금운용수익률이 전년 7%대에서 금년 0%대로 추락했다는 말과 진짜 원인은 쏙 빼놓고, 거짓이유와 함께 연금 고갈시점이 앞당겨졌으니 더내야한다는 거다.
자신들 집단의 책임은 절대 인정하지 않고, 개인적으로도 반성하는거 같지 않다.

대통령은 퇴직후 매월 1천몇백만원씩 연금을 탄다. 서민들 입장에선 꿈같은 금액이다.
정치인들 돈이 많거나, 공무원연금, 사학연금 그리고 군인연금 출신이 많아 국민연금 어떻게 되든 신경쓸일이 없다.
그러니 그들 입장에선 자신들과는 별 관계없는 강건너 불보듯하는 연금이다.

적자나면 골치아픈 연금수익률 올릴 생각보단, 깎거나 더 많이 넣게 하면된다다.
선동질을 워낙 잘하니 별거아니다.
또한, 정치꾼들 선동질이 사실인줄 알고 믿는 사람들 너무 많다.
경제실정과 함께 국민연금 0%대 투자수익률 실적을 내놓고도 반성을 못하는 선동의 대가, 민주당.
결과가 말한다. 우리의 앞날이 어둡다고.


201810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