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위기의 우파

KBS 2노조의 퇴진 압력과 싸우는 강규형 KBS 이사

“대한민국에서는 지금 ‘저강도(低强度)혁명’ ‘작은 문혁(文革)’이 진행 중”

글 : 배진영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 “노조원들, 자기들은 ‘정의의 홍위병’이라고 하더라”
⊙ “린치 현장 동영상 찍고 ‘악마의 편집’ 하는 사람들이 만드는 방송, 소름이 끼친다”
⊙ “쉽게 방송 장악하면 더 막나가는 방송 만들 것… 교수 그만둘지언정 버티겠다”

강규형
1964년 출생. 연세대 사학과 졸업, 미 인디애나대 석사, 미 오하이오대 역사학 박사 / 연세대 통일연구원 연구교수, 명지대 기록정보과학대학원 교수,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 비상임위원 역임. 현 명지대 방목기초교육대 교수, KBS 이사
사진=조선일보 DB
  11월 2일 저녁 무렵 서울 명지대학교에서 만난 강규형 교수는 화가 나 있었다. 명지대 학보인 《명대신문》 때문이었다.
 
  “《명대신문》에서 파업 중인 KBS 2노조(전국언론노동조합연맹 KBS 본부노조) 얘기만 듣고서 기사를 썼어요. 편집장에게 반론을 실어 달라고 했더니 그러겠다고 했다가 번복하는 거예요. KBS 2노조가 그걸 원치 않는다는 이유로…. 이게 말이 됩니까? 아까부터 계속 전화를 걸었는데 받지를 않네요. 아직 어린 아이들이 그런 식으로 해 버릇하면 ‘기자’가 아니라 ‘기레기’(‘기자+쓰레기’로 기자를 비하하는 말)가 될 겁니다. ‘니들이 지금 문화혁명의 홍위병 노릇 하고 있는 거다’라고 했더니 문화혁명이 뭔지도 모르는 학생기자 들이 있더군요.”
 
  강규형 교수는 지난 8월 말 KBS 파업 이후 KBS 2노조의 집중 공격 대상 중 하나였다. 강 교수와 함께 타깃이 된 KBS 이사는 이원일 변호사(법무법인 바른)와 김경민 한양대 교수였다. 2노조원들은 이들의 직장 앞으로 몰려가서 퇴진을 요구하는 시위를 계속 벌였다. 결국 김경민 교수는 9월 11일 ‘인신상의 이유’로 사퇴했다. 강규형 교수는 이렇게 말했다.
 
 
  “민주당 의원, 임용 때부터 모든 자료 요구”
 
  “다른 직업이 없거나 자기 사무소를 가진 변호사는 안 건드리고. 대학 교수나 대형 법무법인 소속 변호사 등을 공격하고 있어요. 직장을 통해 압력을 넣으면 굴복할 거라고 보는 거죠.”
 
  — 어떤 압력이 들어오고 있습니까.
 
  “어떤 민주당 의원은 학교에 임용됐을 때부터 지금까지 나와 관련된 모든 자료들을 내놓으라고 하고 있어요. 교육부에서는 별의별 자료들을 다 요구하고 있고요.”
 
  — 학교에서는 뭐라고 합니까.
 
  “윗분이 저를 생각해 주는 의미에서 ‘강 교수가 그냥 KBS 이사 그만두면 안 되겠느냐’고 하기에, ‘그러면 차라리 학교를 보호하기 위해서 제가 학교를 그만두겠다’고 했습니다.”
 
  — 정말 그만둘 생각입니까.
 
  “KBS 이사 임기는 내년 8월까지입니다. 정년은 11년 남았고요. 학교를 그만두는 게 큰 손해죠. 저 사람들이 직장 가진 사람 약점을 가지고 그러는데, 거기에 굴하고 싶지는 않다는 생각입니다. 학교 측에서는 ‘그런 소리는 말라’고 펄쩍 뛰더군요.”
 
  — 교수님에게는 미안한 얘기지만, 그런 비열한 공격에 굴복하지 않는 분이 있다는 걸 보여주는 것도 큰 의미가 있겠네요.
 
  “내가 압력에 굴하지 않고 학교를 그만두면, 그게 괘씸해서 학교를 더 괴롭힐 거라고 걱정하는 분도 있어요.”
 
 
  “여당 측 이사와 동반 퇴진 제안”
 
김경민 한양대 교수는 학교까지 찾아와 시위를 벌인 KBS 2노조원들의 압박에 결국 이사직을 사퇴했다.
  강규형 교수는 현재 야당 측 이사와 현재 여당 측 이사와 동반 퇴진하는 방안도 제시받았다고 말했다.
 
  “함께 퇴진하면 형평이 맞는 것 같죠. 그러면 기왕에 물러난 김경민 이사 자리까지 세 자리를 새로 선임해야 합니다. 그러면 민주당이 두 사람, 국민의당에서 한 명씩 추천을 하면 이사 비율은 자유한국당 추천 5명, 민주당 추천 5명, 국민의당 추천 1명이 됩니다. 하지만 국민의당 추천 이사는 민주당 편에 설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런 식으로 이사회를 장악하자는 계산이죠.”
 
  — KBS 2노조에서 도가 지나칠 정도로 격하게 나오고 있지요?
 
  “지금 노조가 그러는 것도 출세의지 때문이지요. 과거에 좌파 정부가 자기들에게 잘하면 출세시켜 준다는 전례(前例)를 보여줬잖아요? 방송 경력이 전무(全無)한 정연주 《한겨레》 논설위원을 KBS 사장을 시키고, 부장대우이던 최문순씨를 MBC 사장으로 임명했죠. 지금 언노련은 김장겸 MBC 사장을 두고 벼락출세했다고 주장합니다. 김장겸씨가 보도본부장 하다가 사장이 된 것은 중장이 참모총장이 된 셈입니다. 최문순씨의 경우는 중령을 참모총장시킨 것이고…”
 
  — 이인호 이사장에 대한 공격도 있는 것 같더군요.
 
  “이사장 공용차의 사적 이용 같은 걸 문제 삼고 있습니다. 그 밖에 옛날 제자들이 ‘그만두시면 안 되겠느냐’는 전화를 걸어 오는 식으로 압력이 들어오고 있다고 합니다.”
 
  — 공용차 이용에 문제가 있나요.
 
  “예를 들면 시상식 행사에 공용차를 타고 갔다는 것인데, 그럼 KBS 이사장이 그런 데 가면서 공용차 이용도 못합니까?”
 
  — 여든이 넘으신 분이 고생이 많으시네요.
 
  “이사장님이 깡다구가 대단한 분입니다. 떼로 몰려와 아우성을 쳐도 몇 시간씩 버텨 내시는 걸 보면 정말 대단하십니다. 존경스러워요.”
 
 
  자기편은 뺀 ‘꼼수 감사청구’
 
강규형 교수는 명지대까지 찾아와 피케팅을 하는 KBS 2노조원들 옆에서 포즈를 취하면서, 그들에게 굴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 KBS 2노조가 감사원에 KBS 이사들의 법인카드 사용에 대해 감사청구를 했죠.
 
  “3명은 뺐어요. 민변(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회장을 지낸 장주영 이사, KBS 노조 위원장 출신인 전영일 이사…. 자기편만 빼놓기는 좀 뭐하다고 생각했는지 여기에 KBS 출신으로 구(舊)여권에서 추천한 변석찬 이사를 끼워 넣었어요. ‘표적감사’ 라는 비판을 피해 보려는 꼼수를 부린 거죠.”
 
  — 같은 이사인데 누구는 감사하고 누구는 빼 주다니, 그래도...

프리미엄 결제안내

본 기사는 유료기사입니다. 전문을 보시려면 로그인 후 프리미엄회원 등록을 하시기 바랍니다. 로그인하기

프리미엄 결제하기

* 월간조선 정기독자는 추가 비용 없이 프리미엄 이용이 가능합니다.   정기독자 프리미엄 신청

캐시 결제 안내(건별기사)

캐시로 결제하기

캐시 충천은 1,000원부터 입니다.
캐시로 결제된 기사는 결제 후 1시간 동안만 읽으실 수 있습니다.

캐시 충전 하러 가기      캐시 충전내역 확인법

* 캐시를 정상적으로 충전 후 위의 '캐시로 결제하기' 버튼을 한번더 클릭하여 주셔야만 기사전문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201712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정기구독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