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영국 속 북한’ 뉴몰든에서 일어난 탈북자 치정극

글 :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 뉴몰든 거주 탈북 여인, 바람피운 남편 잔인하게 살해
⊙ 탈북 여성, 종신형 선고 가능성 커
  영국 런던 남서부에는 ‘뉴몰든(New Malden)’이라는 지역이 있다. 한인 교포가 가장 많이 살아 ‘리틀 코리아’로 불리지만 최근 새로운 별칭을 얻었다. 바로 ‘서양 속 북한(the North Korea of the West)’이다. 남한을 제외하고 탈북자가 가장 많이 거주해서다.
 
  영국의 인권단체 ‘북한 인권을 위한 유럽동맹(EAHRNK)’의 마이클 글렌디닝(Michael Glendinning) 공동대표는 “영국에 사는 북한사람 대부분은 뉴몰든에 거주하고 있다”며 “뉴몰든에 합법적으로 거주하는 북한 출신은 700명”이라고 했다.
 
  뉴몰든에서 부동산중개업을 하는 한인 임모씨는 “불법체류자를 합치면 뉴몰든에 터를 잡은 북한인은 1000명가량”이라고 했다. 탈북자들이 뉴몰든에 모여든 이유는 이곳에 한국인이 많아 언어 장벽 없고 취업이 쉬워서다. 최근 한국 교민과 탈북자가 섞여 생활하는 이곳 뉴몰든을 떠들썩하게 한 사건이 발생했다.
 
  탈북자 사이에 벌어진 끔찍한 치정극이었다. 뉴몰든에 거주하는 탈북자, 한인, 사건을 담당한 경찰을 통해 당시 상황을 취재했다.
 
 
  불임 부부의 파국
 
뉴몰든 지역에서 일어난 탈북자 부부 살인 사건을 조사중인 영국 경찰.
  탈북자 부부가 있었다. 남성은 30대 후반의 이모씨, 여성은 43세의 임모씨였다. 임씨는 10년 이상 영국에서 거주한 탈북자로, 자기보다 어린 이씨가 이곳 생활에 적응하는 데 큰 도움을 줬다. 이씨는 임씨의 배려에 감동했다. 두 사람은 이내 사랑에 빠졌고 결혼했다. 신혼생활은 달콤했다. 늦은 나이에 만난 인연인 만큼 서로에 대한 배려가 각별했다는 게 주변인들의 전언이다. 북한에서는 상상하지 못할 행복을 만끽하던 부부에게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웠다. 임씨가 아이를 갖지 못한 것이다. 임씨는 불임환자였다. 임씨는 “자식은 없지만 아끼고 즐겁게 살아가자”고 남편 이씨를 다독였다. 이씨는 아내를 이해하려 노력했지만 오래가지 못했다. ‘불임’은 부부 사이를 갈라 놓은 결정적 원인이었다. 자식을 원했던 이씨는 외도했다. 평소와는 다른 모습에 임씨는 남편의 바람을 의심했다. 뒤를 밟았고, 남편이 다른 탈북자 20대 여성과 바람을 피운 사실을 확인했다. 심한 충격을 받은 임씨는 집 바로 앞 한식집 ‘궁’에서 술을 마셨다. 당시 이곳에서 식사를 했던 한인은 “무서울 정도로 빠르게 술을 마셨다”며 “들이부었다는 게 정확한 표현”이라고 했다.
 
  ‘궁’은 뉴몰든 지역의 한식당 중에서 특히 탕류와 볶음 요리로 유명한 곳이다. 식사 위주의 음식보다는 저녁 시간에 술 한잔과 함께 즐길 수 있는 해물탕, 닭볶음탕, 소고기전골, 아귀찜 같은 안주 요리가 맛있다고 한다.
 
  한참 술을 마신 그녀는 집(플랫-일종의 다세대주택)으로 올라갔다. 집으로 올라가는 것을 본 한인 여성은 “집 바로 옆 계단에 심각한 얼굴로 앉아 있어서 깜짝 놀랐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다음 날 남편 이씨는 싸늘한 시체로 발견됐고 부인은 유력한 용의자로 체포됐다.
 
  뉴몰든 경찰 관계자는 “새벽에 싸우는 소리가 들린다는 옆집의 신고를 받고 와 보니 피범벅이 된 여성이 멍한 얼굴로 앉아 있었고 남성은 죽어 있었다”고 했다.
 
  부부 옆집에 사는 킹스턴 대학교(Kingston University London) 재학생 김모씨는 “새벽에 경찰차의 사이렌 소리에 놀라 잠을 깨서 나가 보니 경찰이 쫙 깔렸었다”며 “경찰들이 사건이 일어난 주변을 철저히 통제했다”고 했다.
 
  부부의 지인은 “부부 사이에 문제가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남편 이씨가 탈북자 출신의 젊은 여성과 외도를 했습니다. 그런데 그 여성이 임신하게 된 거예요. 이 사실을 부인 임씨가 알게 된 것이죠. 분을 참을 수 있었겠습니까. 술기운을 빌려 남편을 죽인 것이죠. 부부를 아는 사람들은 다 저와 똑같은 이야기를 합니다.”
 
  경찰 관계자가 말한 바로는 남편을 죽인 임씨는 최대 종신형에 처해질 수 있다고 했다.
 
  그의 설명이다.
 
  “2009년에도 이와 비슷한 사건이 있었습니다. 건설업자인 탈북자 홍씨는 탈북자 장씨가 ‘왜 밀린 급여를 주지 않느냐’고 항의하자 20cm 길이의 칼로 찔러 죽였지요. 홍씨는 살해를 저지른 당일 술에 취해 있었고 평소 당뇨병을 앓아 저혈당으로 발작을 일으켜 무의식중에 일어난 일이라며 무죄를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재판부는 그에게 종신형을 선고했지요.”⊙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008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2020년4월부록
정기구독 이벤트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도서출간 배너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