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기자수첩

한국 原電산업 60년 略史

글 : 배진영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1956년 미국의 전기 기술 전문가 시슬리 박사가 이승만 대통령을 만났다. 원자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시슬리에게 이승만 대통령이 물었다. “그거 지금부터 시작하면 몇 년 뒤에 써먹을 수 있는 거요?” 시슬리 박사는 “한 20년쯤 걸린다”고 대답했다.
 
  그 얘기를 들은 81세의 노(老)대통령은 원자력에 대한 투자를 시작했다. 1인당 국민소득이 60달러 남짓하던 시절이었다. 이 대통령은 미국·영국으로 원자력 공학을 공부하러 나가는 학생들에게 “너희에게 나라의 장래가 달려 있다”며 봉투를 쥐여줬다. 연구용 원자로 건설을 위해 당시로서는 엄청난 거금인 35만 달러를 쏟아부었다. 1959년 연구용 원자로 설치공사 기공식에는 이승만 대통령이 노구를 이끌고 직접 참석했다.
 
  박정희 정권은 1962년 원자력발전 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원자력발전 추진계획을 수립했다. 1인당 국민소득이 82달러이던 시절이었다.
 
  1967년 정부는 1976년까지 50만kw급 원전 2기를 경남 양산시 고리에 건설하기로 결정했다. 1971년 착공한 고리1호기 건설 사업에 투입된 비용은 총 1560억7300만원으로 그해 1년 예산보다도 많은 돈이었다. 당시 1인당 국민소득은 290달러였다.
 
  고리원전이 가동에 들어간 것은 1978년이었다. 이승만 대통령이 원자력에 관심을 쏟기 시작한 지 22년 만이었다. 시슬리가 이승만 대통령에게 “한 20년 걸릴 것”이라고 얘기한 그대로였다.
 
  고리1호기 가동으로부터 32년이 지난 2010년 이명박 대통령은 아랍 에미리트 연방(UAE)에 원전을 수출했다.
 
  2017년 문재인 대통령은 고리원전 폐쇄와 ‘탈원전’을 선언했다. 그 직격탄을 맞은 두산중공업은 2018년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2017년 같은 기간에 비해 각각 11%, 86% 급감했다. 한때 20조원의 해외 원전을 수주했던 회사가 존폐의 기로에 놓인 것이다. 이승만 대통령이 연구용 원자로 착공식을 가진 지 60주년이 되는 2019년은 어쩌면 한국 원전 산업이 숨을 거둔 해로 기록될지도 모른다.⊙
조회 : 242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907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영월에서 한달살기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