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기자수첩

‘김기식 사태’로 본 ‘임종석 경문협’의 김일성대 지원

글 :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임명된 지 2주도 되지 않은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사퇴 압박을 받고 있다. 국회의원 시절 정무위원회 야당 간사를 지낸 김 원장이 피감기관의 돈으로 해외 출장을 여비서와 함께 다녀왔다는 사실이 공개됐기 때문이다. 외유성 출장 의혹이 제기됐다. 김 원장은 “국민의 기대와 눈높이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지적에 죄송스런 마음이 크다”고 밝혔지만,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뒤이어 국회의원 시절 ‘고액 강연료 논란’ ‘후원금 용처 논란’ 등이 터지면서 김 원장은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野) 4당의 사퇴 압박을 받고 있다.
 
  소위 ‘김기식 사태’를 보면서 떠오르는 이가 있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다. 임 실장은 2005년 7월 29일부터 2017년 5월 10일까지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약칭 경문협)이란 사단법인의 이사장으로 있었다.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은 “6·15공동선언의 정신을 바탕으로 한반도 평화통일에 기여한다”며 2004년 9월 설립된 비영리 민간단체다. 임 실장이 문재인 대통령 비서실장에 임명될 당시 이 단체가 《KBS》를 비롯한 국내 방송사와 출판사로부터 북한 저작물 이용료 명목으로 총 22억5206만원을 거둬 8억원을 북한에 전달한 사실이 재차 알려져 논란이 되기도 했다.
 
  임종석 실장이 이사장으로 있을 때 통일부는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의 ‘김일성대학교 도서관 현대화 지원 사업(2006년 7월 1일~2008년 12월 31일)’에 8억5723만원을 줬다. 통일부는 2006년 8월 9일, 해당 사업을 ‘남북사회문화 협력사업’으로 승인했다. 통일부장관이 위원장인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는 2007년 1월 25일, 이를 의결하고 자금을 지원했다. 당시 국회의원이던 임 실장은 통일부를 피감기관으로 둔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 소속으로, 여당 간사를 맡고 있었다.
 
  요약하면,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 여당 간사 임종석 의원이 이사장인 단체는 ‘북한 독재정권의 주축’을 양성하는 김일성대의 도서관을 현대화하는 사업을 하겠다며 통일부에 사업 승인을 요청했고, 통일부는 해당 사업을 승인한 뒤 예산 8억6000만원가량을 지원했다는 얘기다. 적법절차에 따라 진행했다고 하더라도, 그때나 지금이나 과연 이런 예산 지원이 ‘국민 눈높이’에 맞을지 의문이다.⊙
조회 : 592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201811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 조선뉴스프레스 선정 초청작가 특별기획전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