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촛불시위’ 주도 세력이 노벨평화상 받도록 돕겠다는 박원순(朴元淳)

이적단체와 그 후신(後身)들의 촛불시위 가담, 반체제 구호 난무, 연이은 폭력 사태는 외면

글 :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박원순, “촛불시위는 세계 역사상 가장 평화스럽고 위대한 시민명예혁명”
⊙ “서울시, 연인원 1만5000명 투입하고 장비 1000대 동원해 촛불시위 지원”
⊙ 범민련 남측본부, 민자통, 연방통추 등 이적단체들이 촛불시위 가담
⊙ 이적단체 후신 ‘진보연대’ ‘민권연대’ ‘환수복지당’ 가세… 세칭 ‘재건통진당’도 참여
⊙ 경찰·기자·태극기 집회 참가자 폭행… 성추행 사건도 있었지만 “사건·사고 없었다”는 박원순
⊙ ‘평화 집회’와 거리 먼 ▲단두대 ▲박근혜 인형 효수 ▲주사기가 목에 꽂힌 박근혜 조형물
⊙ 중고교생이 ‘지도부’ 구성해 ‘혁명’ 운운한 촛불시위
⊙ “아직 구상 및 자료 수집 단계… 추진된 건 아무것도 없다”(서울시 시민소통담당관실)
  ‘박근혜(朴槿惠) 퇴진’을 촉구한 소위 ‘광화문 촛불시위’가 노벨평화상을 받고, 유네스코 기록문화유산으로 등재되는 데 힘을 보태겠다고 서울시가 밝혔다.
 
  박 시장은 3월 19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정치 격변기에 테러 등 물리적 충돌이 벌어진 경우가 많은데 우리 촛불 집회에는 폭력이나 사고가 단 한 건도 없었다”며 “국민은 위대하며 시민명예혁명으로 불릴 자격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국민들의 평화 집회 의지와 역량은 유네스코 기록문화유산으로 등재되거나 노벨평화상을 받을 만하다”고 강조하고 “이에 우리가 지원을 추진해 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시민 촛불혁명을 역사에 기록하고 세계에 널리 알리기 위해 촛불 집회 초기부터 자료를 모으도록 해 상당히 수집했다”고도 밝혔다.
 
 
  “이제 ‘한강의 기적’ 대신 ‘광화문의 기적’을 기억해 달라”
 
  3월 28일~4월 4일, 유럽을 방문한 박원순 시장은 기회가 될 때마다 ‘촛불시위’를 칭찬했다. 박 시장은 “이제 ‘한강의 기적’ 대신 시민들이 써내려간 ‘광화문의 기적’을 기억해 달라(3월 29일)” “2016년 대한민국의 촛불 집회는 세계사적 의미를 가지고 있다(3월 31일)”고 말했다. 4월 3일엔 영국 왕립국제문제연구소 좌담회에 참석해 ‘한국의 촛불광장과 시민 민주주의’를 주제로 발언했다. ‘광화문광장 재구조화’에 대해 얘기하면서 촛불 집회를 기억하기 위해 광화문광장의 신호등에 촛불 모양을 넣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도 했다.
 
  박 시장의 ‘촛불시위 찬양’은 새삼스러운 일은 아니다. 박 시장은 그동안 서울, 광주, 순천 등 각지에서 열린 촛불 집회에 참석해 ‘박근혜 퇴진’을 부르짖었다. 서울시의 인력과 장비 등을 동원해 촛불시위를 지원하기도 했다. 다음은 이와 관련한 기사의 일부분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의 가장 큰 동력으로 꼽히는 촛불 집회 뒤엔 ‘우렁각시’처럼 시민의 안전과 편의를 보장한 서울시가 있었다.
 
  서울시는 작년 10월 첫 촛불 집회 이후 집회 규모가 점점 더 커지자 3차 집회부터 광화문광장 인근에 시·자치구 등 직원을 배치해 시민 안전과 편의를 지원했다.
 
  시에 따르면 작년 11월 12일 3차 집회부터 박 전 대통령이 파면된 다음날인 3월 11일 20차 집회까지 현장에 직원 1만5000여 명(연인원)을 투입했다. 같은 기간 지원한 구급차, 소방차, 청소차량 등 각종 장비도 1000대가 넘는다.〉 -3월 12일, 연합뉴스
 
  박 시장에게 ‘박근혜 퇴진 촉구 시위’의 촛불은 ‘정의’ 그 자체다. 그는 3월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다음과 같은 ‘촛불시위’ 찬양 글을 올렸다.
 
  〈촛불은 빛입니다. 촛불은 정의입니다. 촛불은 민주주의입니다. 촛불은 하나 됨입니다. 반드시 촛불이 이깁니다. 돌이켜보면 지난 겨우내 매주 빠짐없이 백만 인파가 모였습니다. 단 한 건의 안전사고도 폭력사태도 없었습니다. 불의한 권력, 부패한 정치에 분노하고 절망하면서도 이 광장에서 서로 격려하고 서로 위로하며 민주주의의 열망을 키웠습니다. 세계 역사상 이렇게 평화스럽고 위대한 시민명예혁명은 없었습니다.〉
 
  박 시장은 촛불시위는 평화로웠고 단 한 건의 사고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주장하지만 이는 사실과 다르다. 사법부로부터 이적(利敵)단체 선고를 받은 집단들이 촛불시위에 다수 참여했을 뿐 아니라 경찰과 기자, 시민을 대상으로 한 폭행도 수차례 발생했기 때문이다.
 
 
  박원순이 참여하겠다던 ‘비상시국회의’엔 이적단체 다수 포진
 
  박원순 시장은 2016년 11월 2일 ‘박근혜 퇴진’을 주장하는 단체들이 공동행동을 위해 모인 ‘비상시국회의’에 참여하겠다는 ‘긴급 성명’을 발표했다.
 
  박 시장은 성명을 통해 “대한민국의 근본을 바꾸라는 국민의 명령에 따르겠다. 오직 국민을 믿고 국민의 뜻을 따르겠다”며 “현재 시민사회단체 등 각계각층이 모여 조직된 비상시국회의에 참여할 것”이라고 했다. 또 “이 시국회의가 진행하는 평화로운 집회가 안전하고 질서 있게 진행될 수 있도록 서울시는 모든 행정 편의를 지원하겠다”면서 “더불어민주당을 포함한 야당도 이 시국회의에 참여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박 시장 자신이 직접 참여하고 서울시가 행정 편의를 아끼지 않겠다고 한 ‘비상시국회의’는 같은 달 9일 ‘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을 결성했다. 이들은 전국 1503개(2016년 11월 9일 기준) 단체가 ‘퇴진행동’에 참가했다고 선전했는데, 그 명단을 보면 실상은 1503개 단체 중 상당수가 이적단체와 그 후신 격인 단체들, ▲국가보안법 철폐 ▲한미(韓美)동맹 해체 등을 주장하는 ...

프리미엄 결제안내

본 기사는 유료기사입니다. 전문을 보시려면 로그인 후 프리미엄회원 등록을 하시기 바랍니다. 로그인하기

프리미엄 결제하기

* 월간조선 정기독자는 추가 비용 없이 프리미엄 이용이 가능합니다.   정기독자 프리미엄 신청

캐시 결제 안내(건별기사)

캐시로 결제하기

캐시 충천은 1,000원부터 입니다.
캐시로 결제된 기사는 결제 후 1시간 동안만 읽으실 수 있습니다.

캐시 충전 하러 가기      캐시 충전내역 확인법

* 캐시를 정상적으로 충전 후 위의 '캐시로 결제하기' 버튼을 한번더 클릭하여 주셔야만 기사전문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