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단독 입수] 1987년 6월19일 軍출동명령 비밀문건

1987년 6월19일 軍에 내려진 명령은 계엄령 준비명령이었다

김성동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6·29 선언 열흘 전인 1987년 6월19일 軍에 내려진 작전명령은 계엄령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그동안 관계자들의 증언을 통해 6월19일 軍에 내려진 명령은 衛戍令(위수령)으로 알려져 왔다.
 
  月刊朝鮮이 최근 입수한 「작전명령 제87-4호」 제하 비밀 문건은 군사2급 비밀로 분류돼 있는 문건으로 「11군단장을 부산·경남 지구, 9군단장을 충남북 지구 계엄사령관으로 임명」이라는 명령문이 있다. 당시 특전사령관이었던 閔丙敦 장군 역시 月刊朝鮮 9월호와의 인터뷰에서 『6월19일에 주요 지휘관들에게 내려진 준비명령은 계엄 준비명령이었다』며 『당시 주요지휘관 회의 현장에서 직접 배포됐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밝혔다.
 
  육군본부가 작성, 참모총장 명의로 주요 지휘관들에게 6월19일 배포된 이 비밀 문건은 급하게 작성된 듯 내용을 첨가하거나, 별첨으로 작성된 전투편성표에 부대 배치도 변경 등을 手記(수기)로 작성하고 있다. 「작전명령 제87-4호」는 날짜는 적시하지 않은 채 軍의 임무를 「육군은 현임무를 수행하면서 ’87. 6. . 시부로 소요진압작전을 실시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계엄령 준비명령이 1987년 6월 당시 전국적으로 번지던 대규모 시위 진압을 위해 내려졌던 것임을 알 수 있다.
 
  작전개념 항목에서는 ▲26사단, 3특전여단, 해병 2개 연대를 11군단에 배속 ▲9사단을 9군단에 배속 ▲7·11특전여단을 31사단에 배속 ▲706 특공연대를 39사단에 배속 ▲20사단, 30사단, 1·5·9특전여단, 701·705·708특공연대를 수방사에 배속 등의 부대 이동을 지시하면서, 「전, 후방 경계부대는 ’87.6. . 시부로 진도개 둘과 동일한 경계태세를 유지한다」고 밝히고 있다.
 
  부산지역에서 운용이 예정된 26사단, 대전 지역에서 운용이 예정된 9사단 등 전방 부대의 이동 지시가 눈길을 끈다. 경계태세 「진도개 둘」은 對간첩 작전과 같은 수준의 경계 명령이다.
 
  衛戍令은 일정지역에서 경찰력만으로 치안유지가 어렵게 됐을 때 市道지사의 요청으로 軍부대가 출동, 단순한 치안유지 활동을 벌이는 명령이다. 계엄령은 헌법에 근거해 계엄이 선포된 지역內에서 軍이 사법, 행정 등을 완전 장악, 통제하는 명령이다. 계엄이 발령되면 軍은 언론·출판·집회 및 결사·신체의 자유를 제한할 수 있다.●
조회 : 862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201810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 조선뉴스프레스 선정 초청작가 특별기획전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