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1. 유용원의 군사세계

합참의장도 '非육군' 정경두

유용원  조선일보 논설위원·군사전문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스크랩
  
대장 8명 중 7명 교체 인사

 
본문이미지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첫 군 수뇌부 인사에서 군 서열 1위인 합동참모의장(합참의장)에 정경두(57·공사 30기·사진) 공군참모총장을 내정했다. 정 총장이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과해 합참의장에 공식 임명되면 이양호 전 합참의장 이후 23년 만의 첫 공군 출신 합참의장이 된다. 특히 정 총장이 합참의장에 임명되면 해군 출신인 송영무 국방장관과 함께 창군 이래 처음으로 국방장관과 합참의장을 모두 비(非)육군이 맡게 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합참의장과 육·공군 참모총장,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군사령관 3명 등 대장 7명에 대한 인사를 실시했다. 8명의 대장 가운데 엄현성 해군참모총장을 제외하고 모두 교체했다.

육군참모총장에는 김용우(56·육사 39기) 합참 전략기획본부장이, 공군참모총장에는 이왕근(56·공사 31기) 합참 군사지원본부장(이상 중장)이 각각 지명됐다. 한미연합사부사령관에는 김병주(55·육사 40기) 3군단장이, 1군사령관에는 박종진(60·3사 17기) 3군사령부 부사령관이, 제2작전사령관에는 박한기(57·학군 21기) 8군단장이, 3군사령관에는 김운용(56·육사 40기) 2군단장(이상 중장)이 각각 지명됐다.

이들의 인사안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 국회 인사청문회 대상인 합참의장을 제외한 6명은 군 통수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의 임명을 거친 뒤 취임할 예정이다.

입력 : 2017.08.08

조회 : 10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유용원의 군사세계

bemil@chosun.com 미국 미주리대 저널리즘스쿨 연수 조선일보 편집국 정치부 군사담당 전문기자 차장 겸 비상근논설위원 조선일보 편집국 정치부 군사담당 전문기자 차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201709

지난호
별책부록
정기구독
전자북
  • 월간조선 전자북 서비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