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1. 유용원의 군사세계

장관 경고받고도 안 멈춘 육군대장 아내

유용원  조선일보 논설위원·군사전문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스크랩
  
작년 韓국방 "아내문제 주의하라"

- 軍인권센터, 추가 제보 공개
2년전엔 공관병 자살 시도 사건… 朴사령관 "내 아내는 여단장급"

가족이 관사에 배치된 공관병·조리병을 부당하게 대우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박찬주 육군 제2작전사령부 사령관(대장)이 작년에도 비슷한 의혹 때문에 국방장관의 구두 경고를 받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3일 군 소식통은 "작년에도 박 사령관 아내에 대한 제보가 들어와 한민구 당시 국방장관이 직접 박 사령관을 불러 '아내 문제를 주의하라'고 경고했다"며 "아내의 잘못이 법적 징계 사유는 아니라서 구두 경고로 끝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어제 국방부 직무감찰과장 등이 현지(대구)에 내려가 박 사령관과 전·현직 공관병을 조사했고, 오늘 사령관의 아내에 대한 조사가 이뤄진다"고 했다.

한편 군인권센터는 이날 공관병이 자살 시도를 했다는 내용 등 박 사령관과 아내에 대한 추가 제보를 공개했다. 군인권센터에 따르면 박 사령관이 육군참모차장이었던 2015년 관사에 근무하던 공관병은 박 사령관 아내로부터 물건을 찾아내라는 지시를 받고 지하창고를 오랫동안 뒤졌다.

하지만 물건을 찾지 못하자 질책받을 것이 두려워 자살을 시도했고, 부관이 이 장면을 목격하고 저지했다는 것이다. 박 사령관 아내가 찾아오라던 물건은 이전 근무지에 두고 온 것으로 드러났다고 군인권센터는 밝혔다.

2015년 관사에 배치된 다른 공관병은 박 사령관 아내의 질책을 견디지 못해 공관 밖으로 뛰쳐나갔다. 이 사실을 알게 된 박 사령관은 "내 아내는 여단장(준장)급이므로 네가 예의를 갖춰야 한다"며 "군기가 빠졌다. 전방에 가서 고생해봐야 여기가 좋은 곳인 줄 안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후 이 공관병은 실제로 최전방 GOP(경계소초)에 일주일간 파견됐다가 다른 부대로 전출됐다. 군인권센터는 또 박 사령관의 아내가 오후 11시에 공관병들을 불러내서 새벽까지 인삼을 달이게 했고, 끓고 있는 떡국의 떡 몇 개가 서로 붙어 있다며 떼라고 재촉해서 손으로 떼어놓아야 했다는 증언 등을 공개했다.

이런 의혹 공개에 대해 박 사령관은 "(내가 지금) 침묵하는 것은 자중하는 것이지 사실을 인정하는 것은 아니다"란 입장을 밝혔다. 박 사령관은 국방부가 감사에 착수한 지난 1일 육군본부에 전역지원서를 제출한 상태다.

입력 : 2017.08.05

조회 : 36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유용원의 군사세계

bemil@chosun.com 미국 미주리대 저널리즘스쿨 연수 조선일보 편집국 정치부 군사담당 전문기자 차장 겸 비상근논설위원 조선일보 편집국 정치부 군사담당 전문기자 차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201711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정기구독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