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1. 유용원의 군사세계

北, 사거리 1만km이상 '美본토 타격 가능' ICBM 첫발사 성공

유용원  조선일보 논설위원·군사전문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스크랩
  
본문이미지
북한이 28일 밤 자강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사거리 1만㎞ 이상으로 미국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1발을 기습적으로 발사했다.

이 미사일은 최대 고도 3700㎞, 비행 거리는 1000여㎞로 지난 4일 첫 발사된 화성-14형 ICBM급 미사일(최대 사거리 7000~8000㎞ 이상)보다 진전된 능력을 과시했다. 평양에서 알래스카까지는 6000여㎞, 하와이까지는 7600㎞, 샌프란시스코까지는 9000㎞ 가량이어서 1만㎞ 이상이면 미 서부 내륙까지 타격할 수 있다.

북한이 미 본토를 직접 타격할 수 있는 ICBM 발사에 성공한 것은 처음이다. 북한은 특히 자정에 가까운 심야에 유사시 한·미 양국군의 타격이 어려운 중국 국경에서 불과 10~20여㎞ 떨어진 지역에서 미사일을 발사함으로써 언제 어디서든 기습적으로 미사일을 쏠 수 있는 능력을 과시했다.

합동참모본부는 29일 “북한이 28일 밤 11시 41분쯤 자강도 무평리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며 “사거리 기준시 지난번 (화성-14형)보다 더 진전된 ICBM급으로 추정되며 추가 정보에 대해선 한·미가 분석중에 있다”고 밝혔다.

북한은 이번에도 고각(高角)으로 미사일을 발사했으며 정상 비행궤적으로 미사일을 쏠 경우 최대 사거리는 1만㎞를 넘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추정했다. 지난 4일 발사한 화성-14형의 최고 고도는 2802㎞, 비행 거리는 933㎞였다. 이번에 발사한 미사일이 화성-14형보다 900㎞ 가까이 더 올라갔고, 비행 거리도 60여㎞를 더 날아간 것이다. 화성-14형은 39분간 비행했지만 이번 미사일은 45분간 비행, 6분여를 더 비행했다. 군 당국은 북한이 지난 4일 발사한 화성-14형에 비해 탄두 중량을 줄였거나 연료량을 조절해 미사일 비행거리를 늘린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북한이 쏜 미사일의 종류는 아직 정확히 확인되지 않고 있다. 군 당국은 지난 4일 발사된 화성-14형의 개량형이거나 지난 4월15일 열병식에 첫 등장한 신형 ICBM 중의 하나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북한은 당시 트레일러에 실린 ICBM도 공개했지만 발사통 안에 들어있어 실체는 확인되지 않았었다.

북한이 중국 국경과 가까운 자강도에서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것도 처음이다.  중국 국경 인근에서 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유사시 한·미 양국군이 북 미사일 발사대를 공격하기 어려운 점 등을 노린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2014년 9월 자강도 일대에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한 적이 있지만 비행거리가 220여㎞인 단거리 미사일이었다. 북한이 ICBM 기지를 북·중 국경 가까운 후방지역에 건설하고 이 기지에서 미사일을 쐈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북한이 이례적으로 심야 시간에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한·미 군 당국의 대비태세를 떠보거나 요격체계 가동시간을 교묘히 회피하려는 의도인 것으로 보인다.

27일 정전협정 체결 64주년을 앞두고 그동안 미 CNN 등 외신 보도에서는 평북 구성 일대에서의 미사일 발사 징후로 보이는 움직임이 주로 보도됐다. 그러나 구성 쪽에서 움직임을 드러내면서 실제로는 자강도에서 미사일을 발사해 '성동격서(聲東擊西)식' 도발을 감행한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북한 지역에 비가 내려 북한이 미사일을 쏘기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던 터에 취약한 금요일 심야 시간에 기습발사해 한·미 군의 허를 찌르려 한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미사일 발사 시간이 미국 현지시간으로는 오전이라는 점도 미국을 겨냥한 고려요소였을 것이라는 지적이다.

군의 한 소식통은 “북한이 이번처럼 심야에 미사일을 쏜 사례는 드물다”며 “한·미 군 당국에 피로감을 주면서 대비태세를 교란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는 29일 오전 1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NSC(국가안보회의) 전체회의를 소집해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의 종류와 성능에 대해 평가하고 대책을 논의했다. 대통령 주재로 심야에 NSC 전체회의가 열린 것도 거의 전례가 없는 일이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북한의 ICBM 발사에 대응해 미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미사일 발사대 4기 추가 배치를 지시했다.

입력 : 2017.07.30

조회 : 14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유용원의 군사세계

bemil@chosun.com 미국 미주리대 저널리즘스쿨 연수 조선일보 편집국 정치부 군사담당 전문기자 차장 겸 비상근논설위원 조선일보 편집국 정치부 군사담당 전문기자 차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