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1. 유용원의 군사세계

北, 사거리 1만km이상 '美본토 타격 가능' ICBM 첫발사 성공

유용원  조선일보 논설위원·군사전문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스크랩
  
본문이미지
북한이 28일 밤 자강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사거리 1만㎞ 이상으로 미국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1발을 기습적으로 발사했다.

이 미사일은 최대 고도 3700㎞, 비행 거리는 1000여㎞로 지난 4일 첫 발사된 화성-14형 ICBM급 미사일(최대 사거리 7000~8000㎞ 이상)보다 진전된 능력을 과시했다. 평양에서 알래스카까지는 6000여㎞, 하와이까지는 7600㎞, 샌프란시스코까지는 9000㎞ 가량이어서 1만㎞ 이상이면 미 서부 내륙까지 타격할 수 있다.

북한이 미 본토를 직접 타격할 수 있는 ICBM 발사에 성공한 것은 처음이다. 북한은 특히 자정에 가까운 심야에 유사시 한·미 양국군의 타격이 어려운 중국 국경에서 불과 10~20여㎞ 떨어진 지역에서 미사일을 발사함으로써 언제 어디서든 기습적으로 미사일을 쏠 수 있는 능력을 과시했다.

합동참모본부는 29일 “북한이 28일 밤 11시 41분쯤 자강도 무평리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며 “사거리 기준시 지난번 (화성-14형)보다 더 진전된 ICBM급으로 추정되며 추가 정보에 대해선 한·미가 분석중에 있다”고 밝혔다.

북한은 이번에도 고각(高角)으로 미사일을 발사했으며 정상 비행궤적으로 미사일을 쏠 경우 최대 사거리는 1만㎞를 넘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추정했다. 지난 4일 발사한 화성-14형의 최고 고도는 2802㎞, 비행 거리는 933㎞였다. 이번에 발사한 미사일이 화성-14형보다 900㎞ 가까이 더 올라갔고, 비행 거리도 60여㎞를 더 날아간 것이다. 화성-14형은 39분간 비행했지만 이번 미사일은 45분간 비행, 6분여를 더 비행했다. 군 당국은 북한이 지난 4일 발사한 화성-14형에 비해 탄두 중량을 줄였거나 연료량을 조절해 미사일 비행거리를 늘린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북한이 쏜 미사일의 종류는 아직 정확히 확인되지 않고 있다. 군 당국은 지난 4일 발사된 화성-14형의 개량형이거나 지난 4월15일 열병식에 첫 등장한 신형 ICBM 중의 하나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북한은 당시 트레일러에 실린 ICBM도 공개했지만 발사통 안에 들어있어 실체는 확인되지 않았었다.

북한이 중국 국경과 가까운 자강도에서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것도 처음이다.  중국 국경 인근에서 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유사시 한·미 양국군이 북 미사일 발사대를 공격하기 어려운 점 등을 노린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2014년 9월 자강도 일대에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한 적이 있지만 비행거리가 220여㎞인 단거리 미사일이었다. 북한이 ICBM 기지를 북·중 국경 가까운 후방지역에 건설하고 이 기지에서 미사일을 쐈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북한이 이례적으로 심야 시간에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한·미 군 당국의 대비태세를 떠보거나 요격체계 가동시간을 교묘히 회피하려는 의도인 것으로 보인다.

27일 정전협정 체결 64주년을 앞두고 그동안 미 CNN 등 외신 보도에서는 평북 구성 일대에서의 미사일 발사 징후로 보이는 움직임이 주로 보도됐다. 그러나 구성 쪽에서 움직임을 드러내면서 실제로는 자강도에서 미사일을 발사해 '성동격서(聲東擊西)식' 도발을 감행한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북한 지역에 비가 내려 북한이 미사일을 쏘기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던 터에 취약한 금요일 심야 시간에 기습발사해 한·미 군의 허를 찌르려 한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미사일 발사 시간이 미국 현지시간으로는 오전이라는 점도 미국을 겨냥한 고려요소였을 것이라는 지적이다.

군의 한 소식통은 “북한이 이번처럼 심야에 미사일을 쏜 사례는 드물다”며 “한·미 군 당국에 피로감을 주면서 대비태세를 교란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는 29일 오전 1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NSC(국가안보회의) 전체회의를 소집해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의 종류와 성능에 대해 평가하고 대책을 논의했다. 대통령 주재로 심야에 NSC 전체회의가 열린 것도 거의 전례가 없는 일이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북한의 ICBM 발사에 대응해 미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미사일 발사대 4기 추가 배치를 지시했다.

입력 : 2017.07.30

조회 : 17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유용원의 군사세계

bemil@chosun.com 미국 미주리대 저널리즘스쿨 연수 조선일보 편집국 정치부 군사담당 전문기자 차장 겸 비상근논설위원 조선일보 편집국 정치부 군사담당 전문기자 차장
댓글달기 8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평화사랑 (2017-09-13)

    언제까지 전쟁위험에서 떨어야할까요 이제는 한뜻 모아서 우리가 평화일에 동참해야할 때입니다 아래 링크같이 힘을 모아봅시다
    http://m.newscj.com/news/articleView.htmlidxno=448346

  • 못승 (2017-09-12)

    전쟁은 정말 무섭다 어서 빨리 평화인 통일을 하여서 전쟁없이 편안하게 살고 싶을 뿐이다
    좋은자료 놓고갑니다^^
    http://bit.ly/2eMDngw

  • 평화 (2017-09-12)

    전쟁을 걱정하는 현실이 너무 안타깝습니다ㅠㅠ 전쟁이 아닌 평화를 위해 뛰고 있는 사람들이 있어 공유하고 싶어 올립니다 http://m.newscj.com/news/articleView.htmlidxno=448346

  • 세계평화이룩 (2017-09-11)

    성 명 서
    -한반도와 전 세계를 전쟁의 위험에 빠트리고 있는 북핵문제에 대한 해답은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이 제정한 지구촌 전쟁종식 평화 선언문 10조 38항’이다-
    끝없는 우주공간 그 어디에도, 하늘이 사람에게 주신 지구촌’같이 생명체가 있고 아름다운 곳은 없다. 이 유산을 지켜야 한다.
    전 세계 유일한 분단국가인 한반도는 늘 화약고와 같다. 북한은 핵 미사일로 지구촌과 한반도와 미국을 위협하고 있다. 북한이 공격하면 서울이 증발할 수도 있다(보리스 존슨 英 외무장관, 9월 3일자 텔레그래프)’는 보도와 같이 전 세계 지도층은 한목소리로 한반도 안보를 우려하며 평화해법’을 촉구하고 있다.
    북핵문제에 대해서 역대 정권에서도 임기응변의 대처 외에 근본적인 해결책을 내놓은 바 없고, 국제사회에서도 경제적인 대북 제재 외에 근본적인 전쟁 위협을 해소하는 방안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이때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 유엔 NGO ECOSOC 등록, 대표 이만희)은 평화의 답을 가지고 국경도 인종도 종교도 초월하고 전 세계적인 평화 활동을 펼쳐왔다. 지구촌을 25바퀴를 돌면서 각국 전·현직 대통령 및 정치인들을 만나 세계평화를 위한 국제법 제정을 약속하였고, 각국 각 종교대표 및 각 단체장들을 만나 협약하였다.
    2014. 9. 18. 대한민국 잠실 올림픽주경기장에서 만국회의’를 개최하여 전쟁종식 세계 평화 광복을 위한 국제법 제정을 만민 앞에서 서약하였다. 세계는 이날(9.18)을 HWPL의 날’로 정하였다. 그리고 2016. 3. 14. 지구촌 전쟁종식 평화선언문(DPCW)’ 10조 38개항을 선포하였고, 현재 유엔 결의 중에 있다.
    국가기관이 아닌 대한민국 민간단체(NGO)가 세계평화 국제법을 제정하기 위하여 DPCW를 선포한 것은 지구촌 역사에 획기적으로 빛날 일이다.
    그 선언문에는 지구촌을 위협하는 북핵문제를 해결할 답이 있다.
    모든 침략전쟁을 금지하고, 대량살상무기인 생화학 및 핵무기, 무차별적이며 광범위하고 불필요한 고통을 야기할 수 있는 무기 또는 국제인도법 규범에 어긋나는 무기의 생산 및 생산 지원, 권장 혹은 유도를 하지 못하며, 점진적으로 해체 및 폐기 조치하도록 규정하고, 국가들은 협력해야 함을 규정하고 있다.
    지구촌 전쟁종식 평화선언문(DPCW)’에 대하여 전 세계 여성그룹, 청년그룹에서 지지서명을 하고 있으며, 각국 대통령, 정치인, 언론인, 종교인들이 참여하여 서명을 하고 있다.
    대한민국 국민들도 지지서명에 동참하고 있다. 그러나 정치인과 종교계는 이에 대하여 눈감고 있다.
    세계 평화, 한반도 평화, 통일에 대하여 DPCW’가 해답임을 확인하고, 정부, 정치권, 언론, 종교계, 법조계는 이에 동참하여야 할 것이다.
    HWPL은 DPCW의 유엔 결의를 통해서 전 세계가 이 국제법을 지지하고 지키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그리고 HWPL은 평화활동으로 대한민국에서 매년 9월 18일에 해외 각국의 전·현직 대통령, 정치인, 종교지도자들, 언론인들, 대법관들, 청년그룹, 여성그룹 등 20여만명이 모여 만국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올해가 3주년(4번째) 행사이다.
    북핵과 관련하여 온 세계가 요동치고 있는 현 시점에서 이러한 평화행사를 한다는 자체는 이때를 맞춘 너무나 획기적인 일이다.
    HWPL은 온 인류가 꿈꿔온 전쟁종식과 평화’를 국경과 종교와 이념을 넘어 실현해 가고 있다. 그러나 기독교방송 CBS는 HWPL의 평화활동마저 온갖 거짓말로 폄훼하고 훼방하고 있다. 이들의 반(反)평화 행위는 부끄러운 역사로 영원히 기억될 것이다. 한반도 전쟁 위협이 극에 달한 지금은 평화를 위해 온 국민이 하나될 때이다.
    대한민국 정부, 언론, 법조계, 종교계에서도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한반도와 전 세계 평화를 실현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그리고 이러한 행사가 우선적으로 치러지도록 정부, 지방자치단체, 언론, 각 단체는 협력해야 한다. 이는 역사에 영원히 기록될 것이다.
    2017. 9. 4
    HWPL 20만 회원 일동

    평화를 이룰 답이 여기 있습니다! 대한민국 국민 여러분, 모두 관심가져주시고 함께 참여해주세요!!!

    http://www.newscj.com/news/articleView.htmlidxno=448346

  • 오리덕덧 (2017-09-11)

    같은 민족끼리 전쟁을 걱정하는 현실이 너무 마음 아프네요....ㅠㅠ 빨리 확실한 평화가 왔으면 좋겠습니다ㅠㅠ 평화에 관련된 좋은 기사입니다 http://m.newscj.com/news/articleView.htmlidxno=448346

  • DongHan Y (2017-09-09)

    전쟁을 막을수 있는 실질적인 평화활동을 하는 HWPL이라는 NGO단체와 그것을 위한 행사가 있습니다!!
    http://m.newscj.com/news/articleView.htmlidxno=448346

  • 쀼쀼 (2017-09-09)

    http://www.newscj.com/news/articleView.htmlidxno=448346

    불안해 하지만 말고 알아가보셔요

  • 국민대부분 (2017-09-09)

    국민대부분 추가도발예상합니다
    선제공격 찬성합니다

201711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정기구독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