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1. 권세진 ‘별별이슈’

줄줄이 사퇴하는 공공기관장들… 왜?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스크랩
  
취임한지 1년이 조금 넘은 홍순만 코레일 사장이 28일 사의를 표명했다. 공기업과 정부산하기관 등 공공기관의 기관장들이 새 정부 출범 후 잇달아 사직서를 내거나 사의를 표명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적폐세력들이 물러난다는 반응을 보이는 반면 정권에 따라 물갈이가 이뤄진다면 임기 보장이 무슨 의미가 있느냐는 우려도 나온다.
 
특히 국토교통부와 문화체육관광부 등 산하기관이 많은 부처들은 안팎으로 술렁이는 분위기다.  임기를 5개월 남긴 한국도로공사 김학송 사장이 지난 12일 물러났고, 한국감정원 서종대 원장은 지난 3일 해임돼 빈 자리가 적지 않다. 국립오페라단 김학민 단장과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김용직 관장도 새 정부 출범 후 사직서를 제출했다.  
스스로 자리에서 물러난 인물들은 친박 또는 보수 색채가 특히 강했던 경우가 많다.  김학송 전 사장은 친박계 정치인으로 불렸고, 홍순만 사장은 친박 정치인인 유정복 인천시장과 함께 일한 경력이 있다. 김용직 관장은 뉴라이트 및 국정교과서 관련 활동으로 보수세력으로 불린다.
 
임기를 채우지 못한 기관장이 나간 빈 자리에는 낙하산이 올 것이라는 우려가 지배적이다. 정권이 출범한 지 몇 달 되지 않은 상태에서 코드 인사가 이뤄질 가능성이 적지 않다.  한 현직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강하게 추진하는 개혁에 발맞추려면 청와대와 손발이 맞는 사람을 임명해야 하지 않겠냐하지만 정권이 바뀌었다고 해서 기관장들이 이렇게까지 알아서들 나간 경우는 없다고 말했다. 그는 물갈이를 위해 과거 정권 세력들이 나가지 않을 수 없도록 압박한 것 아니냐는 소문이 돌고 있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김용직 관장의 사퇴에 대해 한 언론은 관계자의 말을 빌어 “(김 관장이) 권익위 청렴도 평가에서 하위권에 머물러 부담을 느꼈다고 보도했지만, 권익위는 이에 대해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청렴도 평가를 실시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의도적으로 불명예스러운 굴레를 씌운 것은 아닐까  또 공공기관 사장 후보에 여당 중진급 의원들의 속속 이름이 거론되면서 낙하산 및 물갈이 의혹은 더 커지고 있다.  공공기관이 정권 입맛대로 움직여야 한다면 대표 임기를 정한 의미가 없다.  정부의 공정한 공공기관 사장 인사를 기대한다.  
 

입력 : 2017.07.28

조회 : 56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201711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정기구독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