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1. 기자 백승구입니다

대검 범정실 개혁한다는데…

백승구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스크랩
  
 
본문이미지
문무일 신임 검찰총장은 7월 25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검찰에 대한 변화 요구가 어느 때보다 크다”며 ‘변화’와 ‘개혁’을 주문했다. 사진=조선DB


 문재인 정부의 첫 검찰 수장이 된 문무일 총장. 7월 25일 취임하면서 “검찰에 대한 변화 요구가 어느 때보다 크다”며 ‘변화’와 ‘개혁’을 주문했다. 문 총장의 첫 번째 지시는 대검 ‘범죄정보기획관실(범정실)’의 대대적 개혁. 범정실은 범죄 첩보 수집을 위해 1999년 검찰총장 직속으로 설치한 검찰 내 핵심부서. 검사와 수사관 등 40여명으로 이뤄진 ‘범정실’ 요원은 국회의원을 비롯한 정치권 인사, 주요 기관장, 재계 핵심 인사, 사회 저명인사 등의 범죄 관련 첩보 및 동향을 수집해왔다. 이 때문에 검찰총장의 ‘친위대’라는 비판도 받았다. 문무일 총장은 범정실의 기본 업무인 ‘범죄 첩보 수집’ 외에 다른 기능을 없앨 방침이다.

 이와 관련 검찰에서 범죄 관련 업무를 해오다 은퇴한 인사는 이런 반응을 보였다.
“검찰의 동향정보팀을 없앤다고 하는데 그 속사정을 보면 누가 가장 좋을까요? 현 정권의 힘 있는 자들이 동향정보의 주요 대상들인데, 이들의 움직임에 대해 ‘알려고 하지 마라’는 것! 동향정보에서 대형 범죄정보로 뿌리가 이어지는 법인데 이제 이들에 대한 원천적인 정보 취득 노력이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현 정권 때는 못하더라도 다음 정권 때, 사정바람 불 때 축적된 정보 하나 없이 어떻게…. 검찰이 신인가요?”
 새 정부의 ‘힘 있는 자들’에 대해서는 “관심 마!”라는 얘기라는 것이다.●
글=백승구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7.07.26

조회 : 24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기자 백승구입니다

eaglebs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