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1. 권세진 ‘별별이슈’

자유한국당 26세 여성 혁신위원 여명은 누구?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스크랩
  
자유한국당이 지난 24일 혁신위원회를 구성하고 혁신위원 10명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이 중 이목을 끈 사람이 26세 여성인 여명 전 자유경제원 연구원이다. 
혁신위원 중 유일한 20대인 여명 위원은 숙명여대 정치외교학과 4학년이던 2015년 한국대학생포럼(약칭 한대포) 6기 대표로 선출돼 1년간 활동했다.
 
한대포는 20093월 좌파 중심의 한국대학총학생회연합(한총련)에 대항해 대한민국 건국의 정통성을 회복하고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를 수호한다는 이념을 갖고 창설한 대학생 단체다. 한대포는 그동안 통진당 해산, 북핵문제, 통일문제 등 정치 이슈에 대해 적극적 입장을 표명해왔다.
 
여 위원은 한대포 대표 당시 대통령직속 2기 청년위원회 민간위원으로 활동한 바 있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시국엔 탄핵반대 태극기집회에 적극 참여했고, 박 전 대통령과 연결고리를 끊어야 한다고 주장한 새누리당 의원들을 강력하게 비판하기도 했다.  여 위원은 SNS를 통해 자신이 따뜻한 보수임을 강조하고 있다.
 

입력 : 2017.07.25

조회 : 182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201711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정기구독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