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1. 유용원의 군사세계

[단독] 前국방장관·장성, 중국 대사 만나 "사드보복 멈춰라"

유용원  조선일보 논설위원·군사전문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스크랩
   중국의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 보복이 잇따르는 가운데 전 국방장관과 합참의장 등 전직 군·정부 고위 관계자들이 28일 주한 중국 대사를 만나 중국의 조치에 대해 공식 항의했다. 우리 전직 군·정부 고위 관계자들이 단체로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에 대해 중국 대사를 직접 만나 항의한 것은 처음이다.

예비역 단체의 한 고위 관계자는 "이종구 전 국방장관(전 성우회장)과 김한규 전 총무처 장관(21세기 한·중교류협회장) 등 전직 군·정부 고위 관계자 5명이 28일 오후 서울 명동 중국 대사관에서 추궈훙 주한 중국 대사를 만났다"며 "이들은 이 자리에서 '중국의 노골적인 보복 행위는 한·중 관계를 악화시킬 수 있어 심히 우려된다'며 추 대사에게 항의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 자리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계속되면 우리는 국가 생존을 위해 독자 핵무장을 할 것이고, 이는 일본·대만으로 핵 도미노 현상을 초래하게 돼 중국의 안보에도 심각한 위협이 될 것"이라고 추 대사에게 경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중국은 북한이 핵을 포기하도록 압력을 가하는 것이 한국에 대한 경제 보복보다 우선해야 한다고 추 대사에게 말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이날 추 대사 면담에는 이 전 장관과 김 전 장관 외에 김진호 전 합참의장, 이정린 전 국방차관, 김길부 전 병무청장 등이 함께 참석했으며, 중국 대사관 측에선 부대사, 무관, 정무참사관 등이 배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 대사는 이에 대해 "사드는 전략무기이고 사드를 배치해 북한을 자극, 오히려 위협이 커졌다"며 "사드 보복은 정부 차원이 아니고 민간 차원에서 이뤄지는 것이며 중국 정부는 오히려 말리고 있다"고 중국 정부의 기존 입장을 되풀이한 것으로 전해졌다.

입력 : 2017.04.04

조회 : 70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유용원의 군사세계

bemil@chosun.com 미국 미주리대 저널리즘스쿨 연수 조선일보 편집국 정치부 군사담당 전문기자 차장 겸 비상근논설위원 조선일보 편집국 정치부 군사담당 전문기자 차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201711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정기구독

MAGAZINE 인기기사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