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1. 유용원의 군사세계

한반도 첫 출격 美 F-35B, 北목표물 좌표받아 폭격훈련

유용원  조선일보 논설위원·군사전문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스크랩
  
[이번 韓美훈련서 전략자산 총동원… 유사시 선제타격 총점검]

칼빈슨號·빈 라덴 제거 부대 이어 이번엔 최신 스텔스機 F-35B
전문가들 "목표물 위치 숙달훈련… 北에 대해 강한 경고 보낸 것"
북한 군부 "우리 식의 선제적인 특수작전 나서겠다" 협박
 
주일 미군 기지에 배치된 최신예 수직이착륙 스텔스 전투기 F-35B가 한반도에 출격해 처음으로 정밀 폭격 훈련을 실시했으며, 훈련 당시 북한 내 목표물에 대한 위치 정보까지 제공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 양국 군은 이달 들어 키 리졸브·독수리 연습을 실시하면서 칼빈슨 항모 전단 출동, 대규모 연합 특수부대 훈련, B-1 폭격기 출동 훈련을 했다. 이어 F-35B 스텔스기 출동까지 이뤄짐에 따라 유사시 대북 선제 타격 능력을 사실상 총점검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26일 주한 미군 등에 따르면 F-35B 6~8대는 지난 20~23일 강원도 태백의 필승사격장에서 북한 내 핵심 표적을 가정한 정밀 폭탄 모의 투하 훈련을 했다. F-35B는 정밀 유도 폭탄인 합동직격탄(JDAM)과 이보다 크기와 위력은 작지만 정확도가 높은 소형 정밀 유도 폭탄(SDB) 등을 탑재했다. 다만 모의 훈련이었기 때문에 실제로 폭탄을 터트린 것은 아니다. F-35B는 최대 속도 마하 1.6(음속의 1.6배)으로 미 해병대용이어서 대형 상륙함에서 수직 이착륙이 가능하다는 게 특징이다. 최대 6.8t의 폭탄·미사일을 탑재할 수 있다.

 
본문이미지
F-35B 스텔스 전투기가 지난 23일 일본 야마구치현 이와쿠니 미 해병 항공기지에서 이륙 준비를 하고 있다. F-35B는 이날 한반도에 출격해 처음으로 정밀 폭격 훈련을 실시했다. F-35B는 북한군 레이더에 골프공 크기의 물체로 감지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주한미군사령부

이번 훈련에는 F-35B 외에 미 해병대의 AV-8B 해리어 수직 이착륙기, AH-1W 수퍼 코브라 공격 헬기, 미 공군 F-16 전투기 등도 참가했다.

유사시 북한 레이더망을 피해 핵·미사일 시설을 정밀 타격할 수 있는 F-35B 스텔스기가 한반도에서 북한 내 목표물 위치 정보 숙달 훈련을 시작한 것은 북한에 대해 강한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고 군 관계자들은 전했다.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 미군사령관도 25일 "미 해병대가 보유한 최신예 항공기의 한반도 전개는 미국이 한·미 동맹을 지원하기 위해 얼마나 헌신하고 있는지를 잘 보여주는 예"라고 밝혔다.

군 안팎에선 이번 한·미 연합 키 리졸브·독수리 연습에 투입된 미군 첨단 무기와 부대, 훈련의 종류가 과거에 비해 다양하고 규모가 크며, 언론에 공개되는 횟수도 늘어난 데 주목하고 있다.

 
본문이미지
빈 라덴을 암살한 미 최정예 특수부대 '데브그루'(옛 네이비실 팀6)를 비롯해 델타포스, 레인저 등 미 특수부대가 역대 최대 규모로 훈련에 참여하고, 주한 미 육군의 갱도 내 북한군 소탕 훈련 장면이 처음으로 공개된 것 등이 대표적인 사례다.

한·미 양국의 강력한 경고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추가 핵실험,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 등 고강도 도발을 강행할 경우 예방적 선제 타격에 나설 수도 있다는 메시지를 전하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이에 대해 북한 군부도 '우리 식의 선제적인 특수작전'에 나서겠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북한은 이날 '인민군 총참모부 대변인 경고'를 통해 "우리의 최고 존엄을 노린 '특수작전'은 동원된 역량과 수단의 규모에 있어서나 그 전례가 없을 정도"라며 "임의의 시각에 사전 경고 없이 우리 군대의 섬멸적 타격이 가해질 것"이라고 협박했다.

한·미 양국 군은 다음 달 말까지 독수리 연습을 계속하며 대규모 상륙 훈련 등 대북 무력시위를 이어갈 예정이다. 북한이 6차 핵실험, ICBM 또는 장거리 로켓 발사 등 고강도 도발을 할 경우 무력시위 수위를 높일 계획이어서 다음 달까지 한·미와 북한이 강(强) 대 강(强) 대결 기조를 지속하며 한반도 긴장 파고가 더욱 거세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입력 : 2017.04.03

조회 : 63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유용원의 군사세계

bemil@chosun.com 미국 미주리대 저널리즘스쿨 연수 조선일보 편집국 정치부 군사담당 전문기자 차장 겸 비상근논설위원 조선일보 편집국 정치부 군사담당 전문기자 차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201711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정기구독

MAGAZINE 인기기사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