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1. 유용원의 군사세계

육사 개교 71년, 이런 女風은 처음

유용원  조선일보 논설위원·군사전문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스크랩
  

졸업 성적 1~3위 여생도가 휩쓸어 "지식은 머리에, 조국은 가슴에"

(왼쪽부터)이은애, 김미소, 이효진.
(왼쪽부터)이은애, 김미소, 이효진.
육군사관학교 사상 처음으로 졸업 성적 1~3등을 모두 여생도가 휩쓸었다.

육군은 24일 오후 서울 공릉동 육군사관학교 연병장에서 개최된 제73기 육사 졸업식에서 이은애(24) 생도가 졸업생 248명 중에서 최고 성적을 기록해 대통령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2등인 국무총리상은 김미소(22) 생도, 3등인 국방부장관상은 이효진(23) 생도가 각각 수상했다.

육사에 여생도가 입학하기 시작한 1998년 이래 1등이 여생도에게 돌아간 경우는 2012년과 2013년 두 차례 있었다. 하지만 1~3등을 모두 여생도가 휩쓴 것은 처음이다. 올해 졸업생 중 여생도는 24명으로 전체의 10% 정도다.

이은애 생도는 "부족한 체력을 키우기 위해 매일 5㎞ 이상 뛰었고 여자 축구 리그전에도 꾸준히 참여했다"며 "지식을 머리에 담고 조국을 가슴에 새기며 애국심을 행동으로 실천하는 정예 장교가 되겠다"고 말했다. 김미소 생도는 "조국 수호라는 가치를 위해 헌신하는 군인의 삶에서 비전을 보게 돼 육사에 지원했다"고 밝혔고, 이효진 생도는 "여성으로서 군이라는 조직에 진출하는 진취적인 모습을 동경해 지원했다"고 했다.

24일 서울 공릉동 육군사관학교에서 열린 제73기 졸업식에 참석한 이은애(1등·오른쪽), 김미소(2등·왼쪽), 이효진(3등·가운데) 생도가 환호하고 있다.
육사도 '女風'… 1·2·3등 싹쓸이 - 24일 서울 공릉동 육군사관학교에서 열린 제73기 졸업식에 참석한 이은애(1등·오른쪽), 김미소(2등·왼쪽), 이효진(3등·가운데) 생도가 환호하고 있다. 이들은 동기생 248명 중 가장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하는 영예를 안았다. 졸업 성적 1~3등을 여생도가 휩쓴 것은 육사에 여생도가 입학하기 시작한 1998년 이래 처음이다. 1등 상인 대통령상을 받은 이은애 생도는“애국심을 행동으로 실천하는 정예 장교가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장련성 객원기자
 
졸업 성적은 성적(50%)과 군사적 역량(25%), 신체적 역량(15%), 내무 생활·리더십(10%)을 종합 평가해 결정한다. 체력 평가 기준에 남녀 생도 간에 차이가 있지만 다른 평가는 같은 기준을 적용한다. 육사는 2015년부터 성적이 차지하는 비중을 73.5%에서 50%로 낮춰 지(知)·인(仁)·용(勇)을 겸비한 인재 육성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한편 1946년 5월 육사의 전신인 조선국방경비사관학교가 태릉에서 개교해 첫 졸업생을 배출한 이래 올해로 2만 번째 졸업생이 탄생했다고 육사는 밝혔다.

입력 : 2017.03.02

조회 : 106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유용원의 군사세계

bemil@chosun.com 미국 미주리대 저널리즘스쿨 연수 조선일보 편집국 정치부 군사담당 전문기자 차장 겸 비상근논설위원 조선일보 편집국 정치부 군사담당 전문기자 차장
댓글달기 3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박정희 (2017-08-27)

    국방력과 외교력은 국력의 양쪽 날개입니다. 어느 한쪽이 부족한 상태에서 다른 한쪽을 신장한다는 것은 어려우며, 이와 같은 경우 대내외적 분란이 야기될 수 있습니다. 사드배치는 국력의 기초를 다지는 일입니다. 뜻깊은 화백님의 만평 잘 보았습니다.

  • 표홍식 (2017-08-23)

    북이 공격하겠다는 괌으로 관광 가는 국민, 이 와중에 한가롭게 영화 보고 눈물이나 짜는
    정신 나간 대통령이 통치하는 나라.

  • 표홍식 (2017-08-22)

    ㅠㅠ...

201710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정기구독

MAGAZINE 인기기사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