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Room Exclusive
  1. 북한

북한의 구밀복검(口蜜腹劍)? 핵실험 준비 정황 포착

풍계리 핵실험장 서쪽 갱도서 굴착 활동 모습 나타나

미국 로스앨러모스 국립연구소(LANL)의 핵실험 전문가 프랭크 파비안이 11일(현지시간) 북한이 앞으로 실시할 핵실험을 위해 풍계리 핵실험장의 서쪽 갱도 입구에서 터널 굴착 활동을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사진=38노스
12일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최근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남북관계에 대화국면이 조성된 가운데 북한의 핵실험 준비 정황이 포착됐다.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서쪽 갱도에서 굴착 활동을 하는 모습이 나타난 것이다.
 
11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앨러모스 국립연구소(LANL)의 핵실험 전문가들은 북한 전문 매체 38노스 기고문에서 풍계리 핵실험장을 촬영한 상업용 인공위성 사진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기고문은 “작년 12월 내내 서쪽 갱도 입구 주변에서 광차와 인력들이 목격됐고, 파낸 흙을 쌓아둔 흙더미가 현저하게 늘어났다”며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향후 핵실험 가능성을 유지하기 위해 지속해서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12월 28일 촬영된 위성사진을 보면 서쪽 갱도 입구에 약 9대의 광차(탄광에서 광석, 폐석 등을 운반하는 데 사용하는 차)가 있고, 흙더미 위에는 새로운 길이 난 것이 보인다”면서 “핵실험장 남쪽 지원 단지 안에는 100~120명가량의 사람이 7개로 무리를 지어 있는 모습도 포착됐다”고 진단했다.
 
우리 정부도 관련 동향을 주시하고 있다. 12일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정부서울청사에서 가진 통일부 정례브리핑에서 “풍계리 핵실험장 4번 갱도는 최근에 굴착공사를 재개해서 차량도 오가는 것으로 밝힌 것으로 알고 있다”며 “관련 상황에 대해서 지속적으로 관찰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북한은 핵과 남북 대화는 별개라는 기존 태도를 고수하고 있다. 지난 9일 남북 고위급 회담에서 북측 단장 리선권은 ‘회담에서 비핵화 문제를 다뤘다’는 보도와 관련, “비핵화 문제를 가지고 회담을 진행하고 있다는 얼토당토않은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무엇 때문에 이런 소리를 돌리는지 이해가 안 된다”며 분개해했다.
 
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8.01.12

조회 : 127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