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Room Exclusive
  1. 정치

文 정부 첫 남북회담..."평창문제 집중, 한미동맹 균열 방지해야"

 

9일 조선일보에 따르면, 오늘 판문점에서 열리는 남북 고위 당국 회담은 전례대로 오전 10시에 시작한다. 이번 회담이 우리 측 '평화의집'에서 열리는 만큼 북측도 우리 표준시를 따르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 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9일 오전 서울 삼청동의 남북회담본부에서 대표단과 티타임을 갖고 전략을 최종 점검한다. 이후 오전 7시 30분쯤 회담장인 판문점 평화의집으로 출발한다. 판문점까지는 약 75㎞, 차로 1시간 거리다.
 
북측 대표단은 회담 시작 직전인 9시 30분쯤 군사분계선(MDL)을 넘을 예정이다. 과거 회담에서 북측 고위급은 판문점 북측 시설인 판문각 뒤편에서 우리 측이 제공한 승용차를 타고 평화의집으로 직행하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이번에는 북측 대표단이 걸어서 MDL을 통과해 평화의집까지 이동하기로 했다"고 통일부가 밝혔다.
         
우리 대표단은 평화의집 1층 로비에서 북측 대표단과 악수를 나눈 뒤 함께 2층 회담장으로 올라간다. 양측 대표단이 자리에 앉으면 수석대표가 모두 발언을 한다. 주로 날씨 얘기나 덕담이 오간다. 언론에 공개되는 것은 여기까지다.
    
진짜 회담은 취재진이 빠져나간 뒤부터다. 실무진끼리 주요 합의 내용을 정해놓고 시작하는 외교 교섭과 달리 남북 회담은 대표단의 회담 역량과 내공에 좌우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양측의 신경전이 팽팽하다. 통일부 당국자는 "양측 수석대표의 기조 발언을 들어보면 회담 '견적'이 나온다"고 했다. 양측의 시각차, 전반적 분위기를 짐작할 수 있어 회담 결과를 점칠 수 있게 된다는 것이다. 1994년 3월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 접촉 당시 북측 박영수 대표의 '서울 불바다' 발언도 기조 발언에서 나왔다.
그렇다면 이번 회담에서 논의될 주요 의제는 무엇일까.
   
북한 전문가들은 이번 남북 고위급 회담은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문제에 집중해야 한다고 조언하고 있다. "향후 남북 대화가 계속될 수 있도록 계기를 마련해야 한다"면서도 "'운전석에 앉았다'는 데 지나치게 의미를 부여하면 북의 노림수에 당해 운전기사로 전락할 수 있다"는 것이다.
   
고유환 동국대 교수는 "이번 회담은 북한의 평창 참가를 주로 얘기하면서도 다른 남북 현안에 대해 서로 입장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나중에 이를 논의할 수 있는 별도 회담 협의체를 구성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했다.
      
하지만 문성묵 한국국가전략연구원 통일전략센터장은 "북한은 평창올림픽에 뒤늦게 참가하려는 하나의 국가일 뿐"이라고 했다. 이어 "한반도기 사용, 북한 대규모 응원단 방문 등을 수용하다 김정은 선전의 장이자 북한 축제가 돼버려선 안 된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했다. 남성욱 고려대 교수는 "한·미 동맹, 국제 공조에 균열을 만들려는 북한의 이간질에 말려들면 안 된다"고 했다.
        
전문가들은 또 북한 대표단에 제재 대상 인물이 포함됐는지, 만경봉호 등 대북 제재 대상으로 분류된 운송 수단을 대표단이 사용하는지 여부를 꼼꼼히 살펴야 한다고도 했다. 김근식 교수는 "대화를 하더라도 전략적 목표가 비핵화라는 점을 망각하지 말아야 한다"며 "북한이 원하는 식으로 핵개발 시간만 벌어주는 회담이 돼선 안 된다"고 했다.
            
김재천 교수는 "이번 협상에서 조급증을 가지고 접근하면 향후 이어질 협상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고 했다. 문성묵 센터장은 "북한은 남한 원하는 대로 연락 채널 개통하고, 대화해 주고, 평창올림픽 참여하는 등 남북 평화를 위해 이렇게 노력했는데 남한은 이제 뭐 해 줄 거냐고 따져 물을 것"이라며 "이에 어떻게 대응할지 확실한 원칙을 세우지 않으면 막대한 고지서만 받아들 수 있다"고 했다.
   
한편 오늘 회담 대표들의 발언은 모두 양측 지휘부로 실시간 전송된다. 평화의집은 우리 '홈그라운드'라는 이점이 있다. 회담장에 설치된 CCTV를 통해 청와대와 남북회담본부에서도 회담 대표들의 표정까지 살필 수 있다.

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8.01.09

조회 : 115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