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Room Exclusive
  1. 정치

이명박 전 대통령 "적폐청산, 국론분열 시켜... 감정풀이인가 정치보복인가"

12일 출국 전 직접 입장 밝혀… "국가 건설·번영 어려워도 파괴·쇠퇴는 쉬워"

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사진=YTN 캡처
 
이명박 전 대통령이 1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현 정권의 ‘적폐청산’ 검찰수사에 대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2박 4일 일정으로 바레인으로 출국할 예정이었던 이 전 대통령은 이날 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에 대해 “정치보복이라는 의심이 들기 시작했다”며 “한 국가를 건설하고 번영시키는 것은 매우 어렵지만 파괴하고 쇠퇴시키는 것은 쉽다”고 지적했다.
    
이 전 대통령은 재임 시절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온라인 여론조작 관여 등에 대한 의혹이 제기되는 것에 대해서도 “군(軍)이나 정보기관의 조직이 무차별적이고 불공정하게 다뤄지는 것은 우리 안보를 더욱 위태롭게 만든다”고 응수했다. 이하 이 전 대통령의 입장 전문이다.
    
<나는 오늘 해외에 나가면서 잠깐 나가려고 했습니다마는 여러분, 기자 여러분이 이렇게 많이 나오셨기 때문에 짧게 몇 말씀 드리겠습니다. 저는 새로운 정부가 들어오면서 일말의 기대를 하고 있던 사람 중 한 사람입니다.
   
그러나 지나간 6개월 적폐청산이라는 명분을 보면서 이것이 과연 개혁이냐, 감정풀이냐, 정치적 보복이냐, 이런 의심이 들기 시작했습니다. 이러한 것은 국론을 분열시킬 뿐만 아니라 중대차한 시기에 안보, 외교에도 도움이 되지 않고 지금 세계 경제 호황 속에서 한국 경제가 기회를 잡아야 할 시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저는 이렇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한 국가를 건설하고 번영시키는 것은 매우 어렵습니다. 쉽지 않습니다. 그러나 파괴하고 쇠퇴시키는 것은 쉽습니다. 시간이 오래 걸리지 않습니다. 우리는 어느 누구도 대한민국을 발전시켜 나가고 번영시켜 나가는 데 힘을 모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새로운 정부가 들어와서 오히려 모든 사회, 모든 분야가 갈등이, 분열이 깊어졌다고 이렇게 생각해서 저는 많은 걱정을 하고 있습니다.
    
여러분 아시다시피 우리나라는 온 세계가 칭송하듯이 짧은 시간 내에 발전한 나라입니다. 민주주의도 이루었고 경제 번영도 이루었습니다. 그러나 그 짧은 시간 발전하는 동안에 부정적인 측면도 있다는 것을 우리 모두 다 아는 사실입니다. 긍정적인 측면이 부정적인 측면보다도 훨씬 크다는 것을 우리가 알아야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 부정적인 것을 고치기 위해서 긍정적인 측면을 파괴해서는 안 됩니다.
부정적인 측면은 개혁해 나가되 긍정적인 측면은 이어나가야 합니다.
  
우리는 외교, 안보에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런 가운데 군의 조직이나 정보기관의 조직이 무차별적이고 불공정하게 다뤄지는 것은 우리 안보를 더욱 위태롭게 만든다, 저는 이렇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제 국민의 불안을 털어버리고 우리 모두 우리 정부가 힘을 모아서 앞으로 전진해서 튼튼한 외교 안보 속에서 경제가 발전해 나갈 수 있는 그런 기회를 만들어주셨으면 좋겠다 하는 그런 생각을 합니다. 저는 오늘 짧게 이야기하고 들어가겠습니다. 수고했습니다, 여러분. 고맙습니다. 상식에 벗어나는 질문 하지 마세요. 상식에 안 맞아요.>
 
글=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7.11.12

조회 : 121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