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Room Exclusive
  1. 정치

홍준표 "23년 정치하고도 선진강국으로 이끌지 못해... 내부 정비하고 대여 투쟁 나설 것"

"주말 아침 떠오르는 태양을 바라보며 다시금 노력해야겠다고 다짐"

2017년 11월 6일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홍준표 대표가 소란해진 회의를 진정시키고 있다. 사진=조선DB
 
11일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친박 청산 문제와 바른정당 의원들의 복당 등으로 내분을 겪고 있는 자유한국당의 홍준표 대표가 자신의 소셜미디어 계정에 격정토로하면서 '대여(對與) 투쟁'보다 '내부 정비'가 먼저임을 거듭 밝혔다.
   
홍 대표는 11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게시물에서 "젊은 나이인 32세에 암살됐지만 정치 활동 3년 만에 막부 체제를 종식시키고 대정봉환으로 일본의 근대화를 이끈 사카모토 료마도 있다"며 "(그런데) 나는 23년을 정치하고도 아직도 내 나라를 선진강국으로 이끌지 못하고 좌우 대결의 한 축에 서서 갈 길을 헤매고 있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그는 "내부 정비부터 하고 단합된 힘으로 대여 투쟁에 나서야 한다면, 기꺼이 그 길을 통해서라도 내 나라가 올바른 방향으로 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또한 "주말 아침 떠오르는 태양을 바라보며 내 나라가 분열과 반목을 종식시키고 선진강국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다시금 노력해야겠다고 다짐해 본다"고 의지를 다졌다.
   
이는 최근 박근혜 전 대통령 출당을 시작으로 서청원 의원 등 친박 핵심 그룹의 반발에도 일단 '친박 청산'과 '신보수 재건' 작업을 계속해 가겠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현재 각종 인사 검증 문제와 적폐 청산 등 보수 정부 사정 논란 등 대여 투쟁전선은 뚜렷하지만, 높은 지지율을 누리고 있는 문재인 정부를 공격할 때가 아니라는 뜻으로도 읽힌다.
   
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7.11.11

조회 : 102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