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Room Exclusive
  1. 정치

총리실 이적단체 출신 고위공무원 임명, 석 달째 숨겨

정현곤 비서관 이적단체 참여노련 출신,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2차례 구속

김성훈  월간조선 기자

사진=《TV조선》 캡처
정부가 이적단체 간부로 활동하다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처벌받은 인사를 석 달 전 총리실 고위공무원에 임명하고도 채용 사실을 공개하지 않은 사실이 확인됐다.
 
11일 《TV조선》 보도에 따르면 총리실은 지난 7월 31일 정현곤 전 참세상을 여는 노동자연대(참여노련) 대중사업국장을 시민사회비서관에 임명했다.
 
정 비서관은 지난 1997년 6월 이적단체로 규정된 참여노련 대중사업국장으로 활동했고,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처벌받았다. 참여노련은 북한사회주의헌법 23조 내용을 내규에 담고 있었다. 그는 앞서 1987년 서울대 반미자주화반파쇼민주화투쟁위원회(자민투) 위원장으로 활동하며 건대농성을 주도한 혐의로 국가보안법 위반 징역12년 구형, 6년 선고를 받았었다.
 
본문이미지
1987년 10월29일 건대농성 사건 보도. 사진=경향신문 캡처

총리실은 다른 고위공무원단 3명을 인사할 때는 보도자료를 냈지만 정 비서관 인사는 공개하지 않았다고 한다.  방송에 따르면 총리실 관계자는 "외부 보도자료를 실무적인 착오로 놓친 부분"이라고 답변했다.
 
야당은 이적단체 출신 발탁을 숨기려 했던 것은 아닌지 의혹을 제기했다. 김종석 자유한국당 의원은 방송에서 "이적단체 출신 인사를 임명한 것은 시민사회와 균형잡힌 소통을 하지 않겠다는 선언이나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방송은 정비서관이 "당시 시대상황 상 시민단체에서 활동하면서 어쩔 수 없었던 측면이 있다"며, "2000년 이후엔 보수단체와도 폭넓은 관계를 가져왔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했다.
 
글=김성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7.10.12

조회 : 325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뉴스뷔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