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Room Exclusive
  1. 정치

노회찬 "박 전 대통령 황제 수용" 발언에 싸늘한 여론

네티즌들 "아무리 탄핵됐다지만 전직 대통령...그 정도도 못하나" "황제 생활 같으면 본인도 하라" 등 일갈

노회찬 정의당 국회의원. 사진=조선DB
최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치소 수감생활을 두고 노회찬 정의당 국회의원이 "황제 수용"이라 지적한 가운데 온라인상에서 네티즌들의 비판 여론이 들끓고 있다.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노회찬 의원이 법무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 8월 24일 기준 박 전 대통령은 총 구금 일수 147일간 148번에 걸쳐 변호인을 접견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같은 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이 자료를 토대로 노 의원은 "일반 수용자들은 변호사 비용 등 때문에 1일 1회 접견은 상상하기조차 어렵다"며 "국정농단이라는 중대한 범죄를 저질러도 돈과 권력이 있으면 매일 변호인 접견을 하며 '황제 수용생활'을 할 수 있다는 특권의 실상을 보여 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더해 "법무부 자료를 보면 박 전 대통령은 각종 시설이 갖춰진 10.08㎡ 면적의 거실을 혼자 사용하고 있다"며 "사실상 일반 수용자의 5배에 달하는 면적을 혼자 쓰는 특혜를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 의원은 "16일 구속 기간 만료를 앞두고 일각에서 인권 보장을 이유로 기간 연장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며 "법원은 국정농단 사건의 철저한 진상규명을 위해 추가구속사유를 인정하고 구속 기간을 연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같은 노 의원의 해당 발언을 두고 어제오늘 네티즌들은 온라인상에서 갑론을박했다. "돈과 권력은 구치소에서도 예외가 없었다니", "법과 제도 앞에서 모두 평등해야 한다" 같은 동조 의견도 간혹 있었다. 그러나 다수 네티즌들은 해당 발언에 비판적 시각을 가지고 있었다. 특히 '황제 수용'이라는 표현이 지나치다는 의견이 많았다.

여러 네티즌들은 "주 4회 재판 자체가 드문 일인데 당연히 변호사 접견을 많이 할 수 밖에 없지 않은가", "10제곱미터 3평짜리 방에 사는 황제도 있나", "노회찬 의원은 그 '황제수용생활'이 그렇게 부러우면 자발적으로 들어가 한 번 살기 바란다", "그래도 전직 대통령인데 3평 독방에서 지내는 것까지 저렇게 비난하는가" 등 노 의원의 해당 발언을 지적하며 싸늘한 시선을 보냈다.

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7.10.09

조회 : 1852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