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Room Exclusive
  1. 북한

핵·미사일에 이어 ‘비국가 활동세력’ 지원까지…북한의 끝없는 야욕

역대 김씨 三父子가 테러단체·저항세력 지원…미 의회 북한 테러지원국 재지정 촉구

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좌측부터 북한 김일성, 김정일, 김정은. 사진=조선DB
5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 보도에 따르면 테러단체 및 저항세력 등 ‘비국가 활동세력’에 대한 북한의 지원이 지속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미국 워싱턴DC 소재 한미경제연구소에서 개최된 특별강연에 나선 조지워싱턴대학 동아시아역사학 전공 벤자민 영 박사과정 연구원은 이날 "북한이 해당 지원으로 동맹세력을 다지고 외화를 벌어들였다"고 주장했다.
       
강연에서 영 연구원은 “북한은 헤지볼라에게, 남부 레바논 지역의 땅속에 어떻게 터널을 뚫고 연결하며, 어떻게 진지를 구축하는지 등 군사지원을 아끼지 않았다”고 밝혔다.
  
벤자민 영 연구원에 따르면 비국가 활동세력에 대한 북한의 지원은 김일성, 김정일을 거쳐 현재 김정은까지 이어졌다. 김일성 시대에는 앙골라 등 아프리카 국가 내전(內戰)에 동참해 신정권(新政權) 수립을 도왔다. 멕시코, 스리랑카로도 진출해 무술 및 군사훈련을 지원했다.

본문이미지
김정일과 김정은. 사진=조선DB
김정일 시대에는 스리랑카 무장 반군세력인 ‘타밀 타이거’에 무기를 대거 판매했다. ‘헤즈볼라’, ‘하마스’ 같은 중동지역 테러단체에도 무기를 팔아 외화를 벌었다.
   
김정은 시대에는 테러단체 또는 저항군과의 직접 무기 거래는 표면적으로 나타나지 않고 있다. 그러나 영 박사는 이란이나 시리아를 통해 화학무기 등을 밀매하는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고 밝혔다.
   
영 연구원은 현재 김정은이 핵무기와 미사일 개발에 더 신경을 쓰는 모습이라 비국가 활동세력에 대한 지원이 상대적으로 수그러든 것처럼 보일 수 있다고 했다. 그러나 예측이 어려운 국제정치 상황에서 핵과 미사일에 가려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 북한과 비국가 활동세력 간의 접촉을 예의주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최근 미국 의회에서는 대북금융제재법안을 발의하며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재지정도 촉구했다. 같은 날 관련 보도에 따르면 2일 발의된 ‘2017 대북 금융 차단법(Impeding North Korea’s Access to Finance Act of 2017)’은 외국 금융기관을 통한 북한의 국제금융체제 접근 전면차단을 목적으로 했다.
   
본문이미지
테러집단 일러스트. 일러스트=조선DB
해당 법안은 북한과 거래해온 중국은행을 겨냥한 사실상의 ‘세컨더리 보이콧’(제3자 거래국 제재)으로 평가된다. 앤디 바(공화당∙켄터키주) 국회의원이 대표 발의했고 양당(兩黨) 의원 5명이 공동 발의에 참여했다.

같은 날 미국 언론 《USA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2일 미국 상원의원 12명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에 재지정해야 한다는 서한을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에게 보냈다. 해당 의원들은 서한에서 북한이 국제사회와의 약속을 어기고 핵과 미사일 개발을 지속해왔다고 지적했다. 해당 언론은 북한에 억류돼 최근 숨진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 부모의 요청에 따라 이번 서한이 발송됐다고 전했다.
  
이에 같은 날 미국 국무부는 “신뢰할만한 증거가 뒷받침될 경우 즉각 (테러지원국 재지정 관련) 행동을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6일 보도했다. 카티나 애덤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관련 진행 상황을 묻는 해당 언론의 질문에 “국무부는 북한과 관련해 여러 출처로부터 모든 가용한 정보와 첩보를 지속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다만 “특정국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하기 위해서는 법적 요건을 충족하는지 판가름할 모든 가용한 증거를 면밀히 검토한 뒤에 가능하다”고 말했다. 애덤스 대변인은 또 미 상원의원들이 보낸 북한의 테러지원국 재지정 요청 서한을 받았고 검토 후 응답할 것이라고 했다.

본문이미지
일러스트=조선DB
북한은 1987년 대한항공 858기 폭파 사건으로 이듬해 테러지원국으로 지정됐다. 2008년 영변 핵 시설 냉각탑 폭파와 핵 검증 합의로 명단에서 빠졌다. 현재 미국이 테러지원국 명단에 올려놓은 국가는 이란, 수단, 시리아 등 세 나라다.
 
글=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7.10.07

조회 : 179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