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Room Exclusive
  1. 정치

安, “국민의당은 지금 20대 국회에서 결정권을 가지고 있는 정당”

취임 이후부터 선명해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현 정권 견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11일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에 앞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조선DB
지난 9월 11일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 동의안이 국회에서 부결된 가운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정치적 존재감을 보이고 있다.
 
 12일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안 대표는 인준 부결 직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당은 지금 20대 국회에서 결정권을 가지고 있는 정당”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김 후보자의 인준안 처리를 앞두고 국민의당에 "당론으로 찬성해달라"는 의사를 타진했지만 국민의당은 의원총회를 열어 자유투표로 방침을 정했다.
 
안철수 대표는 의원총회 모두발언에서 김 후보자 표결에 대해 “사법부 독립의 적임자인지를 기준으로서 또한 소장으로서 균형 잡힌 사고를 할 수 있는 분인지를 기준으로 판단해 주시기를 바란다”며 사실상의 부정적 의사를 표했다. 국회는 이날 본회의를 열어 김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에 대한 무기명 투표를 실시했고, 결국 출석 의원 293명 가운데 찬성 145명, 반대 145명, 기권 1명, 무효 2명으로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은 부결됐다.
  
이 같은 현 정권에 대한 안 대표의 반대 노선은 지난 11일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에 대한 비판 발언에서도 감지됐다. 이날 국회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안 대표는 최근 김 위원장이 이해진 전 네이버 이사회 의장을 부정적으로 평가한 것과 관련해 “정치가 기업과 기업가를 머슴으로 보는 오만함과 민낯이 그대로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또 “김상조 위원장은 이 전 의장이 스티브 잡스처럼 미래 비전을 제시하지 못했다고 평가절하하고 문재인 대통령은 스티브 잡스와 같다고 아부했다”고 비꼬았다. 이어 “20년 전 이건희 회장이 ‘우리나라 기업은 이류, 행정은 삼류, 정치는 사류’라고 한 적이 있다. 지금 수준이 한 단계씩 높아졌다고 해도 삼류가 일류를 깔본 셈”이라고 질타했다.
 
지난 8월 28일 《뉴시스》도 취임 첫날부터 문재인 정부를 견제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행보에 대해 집중 보도한 바 있다. 안 대표는 지난 달 28일 임기 첫날부터 국민의당 정체성을 ‘합리적 중도개혁정당’으로 규정하고 문재인 정부에 날을 세웠다. 안 대표는 국민의당 대표 수락연설문에서도 "광야에서 쓰러져 죽을 수 있다는 결연한 심정으로 제2창당의 길, 단단한 대안야당의 길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안철수 대표의 선명성 부각과 정치적 강공(强攻)은 호남 행보에서도 나타났다. 지난 9월 7일 《머니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안 대표는 취임 이후 첫 행보로 호남을 찾아 문재인 정부의 사회간접시설(SOC) 예산 삭감에 따른 호남 역차별을 부각했다. 4박 5일 일정으로 광주 및 전남 투어를 시작한 안 대표는 지난 7일 광주 송정역에서 SOC 예산 삭감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호남고속철 2단계 조기완공을 공약했지만 대선이 끝나고 넉 달 만에 호남고속철은 다시 서러운 시간을 맞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가 호남권 SOC 예산을 대폭 삭감했다. 해도 해도 너무하다”고 소리 높여 비판했던 것이다.
 
안 대표의 선명성 행보에 대해 한 정치평론가는 “8월 27일 안철수 대표가 복귀한 이후 국민의당 지지도는 여전히 4% 내지 5%에 머물고 있다”며 “지난 대선에서 21%를 받은 안철수 후보 입장에서 봤을 때는 상당히 복구해야 될 표가 많다고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어 “안철수 대표와 국민의당이 자강론을 펴서 지지세를 어떻게 복구하느냐 이게 내년 지방선거 때까지의 큰 과제가 될 것 같다”며 “그 내용을 보자면 첫 번째로는 국민의당이 지향하고 있는 정체성을 정립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7.09.12

조회 : 161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