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국제

美 의회 "對北 제재 강화해 核 고집하는 김정은 틀렸다는 것 알게 만들어야"

"北, 진지한 비핵화 노력 기울이는 것 못 봤다"(크리스 쿤스 민주당 상원의원)

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미국 의회 의원들이 북한 김정은의 핵무기 고수를 꺾기 위해서는 대북 제재를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15일(이하 현지시각) '미국의 소리'(voa) 보도에 따르면, 크리스 쿤스 민주당 상원의원은 14일 미국 외교협회가 주최한 미중(美中) 관계 관련 세미나에 참석해 "김정은이 싱가포르와 하노이 미북(美北)정상회담에서 했던 비핵화 약속들로부터 멀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쿤스 의원은 "북한은 (비핵화 관련) 검증 계획이나, 검증 가능하고 되돌릴 수 없는 진정한 비핵화의 정의에 대해서도 진지하게 협상을 시작하지 않고 있다"며 "(특히) 핵농축 시설, 핵무기 생산에 대한 해명이나 대화를 통해 진지한 비핵화 노력을 기울이는 것을 보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쿤스 의원은 "대북 제재를 더욱 엄격하고 강력하게 이행하는 것이 미국의 우선순위가 돼야 한다. 미국은 동맹과 파트너 국가들이 오랫동안 시행된 대북 제재를 철저히 이행하기를 기대해야 한다"며 "북한의 도발이 계속될 경우 세컨더리 보이콧(북한과 거래하는 제3국 제재)을 강화하는 방안을 의회에서 검토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딕 체니 전 부통령의 딸이자 의원총회 의장을 맡고 있는 리즈 체니 공화당 하원의원은 "김정은은 미국이 북한에 제공해줄 수 있는 어떤 것보다도 핵무기를 중요하게 여기고 있다"고 진단했다.

체니 의원은 "(미국은) 북한에 최대 압박을 계속 가하고, 단지 합의를 이뤘다는 말을 하기 위해 쉽사리 양보해서는 안 된다"며 "북한이 느끼는 압박은 미국으로부터 오는 것임을 알려줘야 하며, 김정은이 틀렸다는 사실을 납득시켜야 한다"고 역설했다.

체니 의원은 "비핵화하지 않을 경우 김정은은 완전히 소외될 것이라는 점 역시 확실히 해야 한다"며 "미국이 제재에 대해 진지하다는 것을 중국이 확실히 알도록 해야 하고, 북한이 올바른 방향으로 가도록 일본-한국과 함께 일해야 한다"고 밝혔다.

글=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5.15

조회 : 146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신승민 ‘A.I. 레이더’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