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한국당 "신재생에너지 비중 20%만 돼도 146조 드는데 35%까지 늘린다니... '脫원전 정부' 무능에 국민만 피해"

"정부 계획대로라면 태양광 발전 짓기 위해 땅 파고, 나무 뽑고, 돌 날라야 할 것... 환경 위한다면서 '환경 파괴'"

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문재인 대통령이 작년 10월 30일 전북 군산시 유수지 수상태양광부지에서 열린 '새만금 재생에너지 비전 선포식' 행사를 마치고 수상태양광 시설을 돌아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비중 확대 계획에 대해 비판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9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안)'을 발표,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믹스(에너지원 다양화)로의 전환을 위해 석탄을 과감하게 감축하는 한편,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은 2040년까지 30~35%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20일 논평을 내고 "태양광, 풍력 등은 오염 없는 미래 에너지니 무조건 좋다고 밀어붙이는 아마추어 정권의 피해는 결국 국민에게로 돌아갈 뿐"이라며 "실제 국회입법조사처는 우리나라 재생에너지 비중을 20%까지 늘리면 146조원에 달하는 추가 비용이 들 것으로 추산했다. 왜 정부의 무능함 때문에 국민들이 허리띠를 졸라매야 하는가"라고 비판했다.

민 대변인은 "어제(19일) 정부가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을 발표했다. 현재 7.6% 정도인 신재생에너지 비중을 30~35%로 높이고, 탈석탄과 탈원전 정책을 계속해나가겠다는 구상"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청와대 게시판에는 탈원전 정책을 철회해 달라는 간절한 목소리가 끊이질 않고, 지난 2월에는 한국전력공사가 신재생에너지 보조금 등으로 올해 2조원에 가까운 적자가 발생할 것이라며 한숨을 쉬었다. 그런데도 정부는 눈 감고, 귀 막고 오로지 '마이웨이'하겠다고 선언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민 대변인은 "세계 각국의 전문가들이 앞다퉈 '미래 에너지의 현실적인 대안은 원자력'이라고 말하고 있다"며 "그런데도 오로지 우리 정부만 원전에는 브레이크, 신재생에너지에는 가속 페달을 밟고 있다"고 지적했다.

민 대변인은 "정부의 계획대로라면 태양광 발전을 짓기 위해 땅을 파고, 나무를 뽑고, 돌을 날라야 할 것이다. 환경을 위한다면서 환경을 파괴하고, 모두를 잘살게 해준다면서 모두를 가난하게 만드는 정부의 '빅 피쳐'를 언제까지 두고만 봐야할 것인가"라고 질타했다.

민 대변인은 "우리나라는 기름 한 방울 나지 않는 에너지 빈국이다. 기록적인 폭염이 예상되는 올해 여름, 전력수급 불안정으로 대정전 사태가 벌어지면 국민들은 또 다시 한강을 찾아 그늘을 찾아 돗자리를 펴고 난민처럼 헤매야 할 지도 모른다"고 꼬집었다. 그의 말이다.

"입으로만 미래를 말하는 정부 때문에 국민들만 과거로 회귀하고 있다. 국가와 국민을 위해 부디 정부는 에너지 정책과 관련한 현실적인 대안을 다시 짜내길 바란다."

글=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4.20

조회 : 446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신승민 ‘A.I. 레이더’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