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MBC 노조 “MBC <뉴스데스크>, 靑 비리 관련 새 폭로 제쳐두고 김태우 의혹 기사만 반복”

MBC 제3노조 공정방송감시센터, <권력 대신 제보자를 비판하는 MBC> 성명서 발표

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MBC <뉴스데스크> 방송 화면 캡처
MBC 노동조합(제3노조) 공정방송감시센터(이하 공감터)가 작년 12월 31일 <권력 대신 제보자를 비판하는 MBC>라는 제하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공감터는 이 성명서에서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 수사관의 폭로로 문재인 정권의 비리 은폐와 민간인 사찰 의혹이 뜨거운 이슈가 됐다. 다수의 언론사는 새 폭로 내용을 보도하고 청와대 해명의 사실 여부를 밝히는 데 힘을 쏟고 있다”면서 “그런데 MBC는 권력형 범죄 의혹들을 마지못해 보도하거나, 오히려 제보자를 비난하는 태도를 보였다”고 지적했다.
 
공감터는 “MBC <뉴스데스크>는 12월 20일 단독 입수했다며 김 수사관과 건설업자 최씨의 전화녹음을 방송했다. MBC 기자는 리포트에서 ‘두 사람이 건설사와 국토부 간부의 비위 첩보로 무언가 풀어보자고 이야기했으며, 통화를 보면 두 사람이 가까운 사이라는 걸 충분히 짐작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며 “김 수사관의 최씨 구명 로비 의혹 때문에 이번 사건이 시작됐는데, 두 사람이 가까운 사이라는 걸 뒤늦게 발견해서 크게 보도한 것인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하 성명서 중 한 부분이다.
 
〈MBC 기자는 21일에도 ‘딜(Deal) 지시하자 알겠습니다... 수사 거래 있었나’라는 제목의 리포트에서 전날 언급했던 내용을 다시 ‘단독’ 타이틀을 달고 보도했다. 같은 날 또 다른 기자가 보도한 ‘경찰 간부 직접 만나려 했다... 집요했던 거래 시도’ 리포트 역시 전날 (보도된) 리포트에 나온 내용이었다.  
 
그날 청와대의 비리 은폐 의혹과 관련해 새로운 폭로가 있었는데도 MBC <뉴스데스크>는 이를 제쳐두고, 제보자인 김 수사관이 ‘나쁜 사람’이라는 기사를 이틀째 반복한 것이다. 국민이 관심을 갖고 분노하는 게 수사관 한 명의 비리 때문인지 권력의 조직적인 범죄 의혹 때문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공감터는 MBC <뉴스데스크>가 김 수사관과 그의 지인 건설업자 최모씨 사이의 관계를 보도하면서도, ‘최씨와 조국 민정수석이 부산 혜광고 동문이었다’는 사실은 보도하지 않았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공감터는 “MBC 기자는 12월 21일 리포트에서 김 수사관이 청와대 특감반에 뽑힌 이유로 여러 가지 설명을 늘어놓으면서도, 끝내 건설업자 최씨가 조 수석의 고등학교 동문이라는 사실은 언급하지 않았다”며 “12월 27일에는 ‘도대체 최씨가 누구고, 어떤 관계인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는 앵커 멘트에 이어, 또 다른 기자가 리포트를 통해 (최씨와) 김 수사관의 관계에 대해 시시콜콜하게 보도했다. 그날 오후 <조선일보> <한국경제> <한겨레>가 '최씨와 조 수석이 부산 혜광고 동문'이라고 이름까지 밝혀 보도했지만, MBC <뉴스데스크>는 조 수석 이름 한 번 거론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공감터는 또 “검찰은 12월 26일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실과 특별감찰반을 압수수색 했다. 반부패비서관실은 청와대 경내에 있어 검사와 수사관들이 들어가지 않고 자료를 임의제출 받았다”며 “그런데 (MBC <뉴스데스크>의) 앵커는 리포트에서 ‘별다른 저항이나 반발도 없었다고 하는데, 이번 사건에 대한 청와대의 자신감이 반영됐다는 분석이 나온다’고 말했다. 담당 기자는 ‘털어도 나올 먼지가 없다는 점을 부각하려 한 것으로 보인다’는 등의 말을 반복해서 강조했다”고 지적했다. 성명서 중 해당 대목이다.
 
〈MBC 기자의 기사대로 청와대 경내 진입 불허는 역대 모든 정부가 같았다. 그러나 과거 언론 보도는 어떠했는가? 2017년 2월 3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청와대 경내 압수수색을 시도했다 청와대의 완강한 거부로 물러섰다. 청와대가 임의제출 방식을 제시했지만 특검팀은 실효성이 없다며 거부했다.
 
당시 <경향신문>은 ‘형사소송법 뒤에 숨어 사법당국의 공무 집행을 방해’했다고 비난했다. <한겨레>는 ‘범죄 현장, 청와대의 압수수색 거부는 중대 범죄’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법원이 적법하게 발부한 영장을 국가기관인 대통령이 거부한 것은 그 자체로 삼권분립과 영장주의 등 헌법 원칙의 훼손’이라고 질타했다.
 
MBC 뉴스의 앵커와 기자, 현 MBC 보도국 간부들은 당시 기사들을 찾아 읽어보기 바란다. 그래도 ‘자신감의 반영’이라는 말이 나올지 궁금하다.〉
 
글=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1.02

조회 : 416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신승민 ‘A.I. 레이더’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