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하태경 "천안함 인양 8년 지나도 괴담 끊이지 않아... 교수라는 사람이 근거도 없이 무책임"

천안함 재조사 촉구한 윤태룡 교수 겨냥... "현 정부도 북한이 배후라는 것 인정, 괴담 퍼뜨리려면 교수부터 물러나야"

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천안함 폭침 재조사를 촉구한 윤태룡 건국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를 겨냥해 비판했다.

하 의원은 지난 17일 페이스북에 "천안함 괴담은 인양 8년이 지난 뒤에도 끊이지 않는다"며 "일반 네티즌도 아니고 대학교수라는 사람이 뚜렷한 근거도 없이 괴담을 퍼뜨리는 건 정말 무책임한 일"이라고 적었다.

앞서 윤태룡 교수는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가 발행하는 학술잡지 《통일시대》 6월호에 '전략적 패러독스 상황 극복하고 공동안보 향해 나아가자'는 제목의 기고문을 게재했다.

윤 교수는 기고문에서 "천안함 사건을 재조사해 진실을 규명하고 만일 그 결과 북한에 엉뚱한 누명을 씌운 것이 밝혀지면, 남측은 북측에 공식적으로 사과해야 한다. 그것이 남북이 화해하고 더욱더 통일을 향해 매진하는 중대한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 같은 '윤 교수 기고문'을 문제시한 기사 링크를 게재하며 비판의 글을 남긴 것이었다.

하 의원은 "현 정부도 천안함 폭침은 북한이 배후라는 것을 인정했다"며 "보수 정부와 진보 정부 모두 인정한 사실을 부정하려면 구체적인 근거라도 제시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어 "그토록 괴담을 퍼뜨리고 싶으면 교수 물러나시고 자유롭게 유포하시라 권한다"고 지적했다.

윤 교수의 기고문이 실린 《통일시대》를 발간하는 민주평통은 대통령의 통일 및 대북 정책에 대한 자문과 건의 기능을 하는 헌법기관이다. 의장은 문재인 대통령이다. 헌법 92조는 ‘평화통일정책의 수립에 관한 대통령의 자문에 응하기 위해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를 둘 수 있다’고 규정했다.

한 민주평통 관계자는 이날 《세계일보》 취재진에 "윤 교수 주장은 공식 입장이 아니다"라며 "평통이 정부의 정치적 성향으로부터 완전히 자유롭지 못한 것은 사실이지만 균형을 맞추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이번 일은 의도한 일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천안함 전쟁 실록, 스모킹 건》의 저자 이종헌씨는 2018년 5월호 《월간조선》과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가만히 들여다보면 의혹을 얘기하는 이의 주장이 다 다릅니다. 어떤 이는 좌초를, 어떤 이는 잠수함 충돌설, 어떤 이는 내부폭발을 얘기합니다. 물론 결론은 재조사 요구로 모입니다. 이것은 정치적인 이유가 분명히 있는 것이죠.
  
만약 백 번 천 번 양보해서 재조사를 통해 범인이 확인되면, 지금 우리가 이를 추궁하거나 단죄할 수 있을까요. 지금 천안함 혐의자가 남북대화의 상대 파트너인데 과연 가능할지 싶습니다.
  
현 정부는 남북관계를 어떻게든 풀기 위해 천안함 문제를 덮고 가자는 분위기입니다. 사실 북한 입장에선 재조사 요구가 얼마나 불편할까요. 이미 결정적 증거가 다 나왔는데 다시 조사해서 북한 소행임이 재차 드러났을 때 어떻게 뒷감당하려고요?"

글=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6.18

조회 : 270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신승민 ‘A.I. 레이더’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