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안보

'천안함 폭침 8주기, 북한의 만행을 되돌아본다' 국회 토론회

유동열 "천안함 폭침의 주범은 김정일(김정은)-김영철-장길성"

김성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22일 오전 국회위원회관에서 심재철 국회부의장실과 자유민주연구원 공동주관으로 천안함 폭침 8주기 정책토론회가 열렸다.
22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심재철 국회부의장실과 자유민주연구원 공동주관으로 천안함 폭침 8주기를 앞두고 북한의 만행을 되돌아보는 정책토론회가 열렸다.
 
이날 토론회에서 유동열 자유민주연구원 원장은 '천안함 폭침사건과 김영철'이란 주제로 천안함 폭침사건의 진실과 배후에 대해 밝혔다.
 
유 원장은 미국 독립운동의 이론적 배경인 된 토마스 페인(1737~1809)의 《상식(Common Sense, 1776》이란 책의 문구를 인용하며 말문을 열었다.
"어떤 잘못된 사실을 잘못됐다고 지적하지 않으면 후에 이는 옳은 것이 되고 이를 바로잡기 위해서 많은 노력과 시간이 필요하다."
 
유 원장은 "남북 간에 해빙 분위기가 있는 시점에서 왜 천안함 폭침사건을 강조하느냐는 비판이 있지만, 북한이 천안함 폭침사건을 자행한 것이 분명한데 면죄부를 줄 순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천안함 폭침의 주범 김영철, 장길성
 
유 원장은 천안함 폭침은 북한의 정찰총국이 일으켰으며 김영철 통일전선부장(당시 정찰총국장)의 지휘를 받아 장길성 정찰총국장(당시 정찰국장)이 실행에 옮겼다고 했다. 그는 김영철(73)이 2016년 통일전선부장이 된 이후 공석이던 정찰총국장 자리를 정찰국장 및 부총국장이었던 장길성(71)이 이어받게 됐다고 했다.
 
본문이미지
천안함 폭침 당시 정찰총국장이었던 북한의 김영철 통일전선부장. 사진=조선DB

유 원장은 북한에서 장길성이 신임 정찰총국장이라고 공식적으로 밝힌 적은 없지만 지난해 10월 7일 열린 제7차 2기 당 전원회의 인사 결과를 보고 확인하게 됐다고 했다. 이날 회의에서 최룡해, 리병철, 정경택, 장길성이 중앙군사위원회 위원에 포함됐다고 한다.
 
유 원장에 따르면 당 중앙군사위 위원에 포함되는 직책은 총정치국장, 인민무력부장, 총참모장, 후방총국장, 총참모부 작전국장, 정찰총국장, 11군단장(특수부대), 해군 사령관, 항공 및 반항공군 사령관, 국가보위상, 보위사령관, 인민보안부장 등이다.
 
당시 이 중 공석이었던 직책은 정찰총국장과 국가보위상 자리였고 정경택과 장길성은 위에 해당하는 직책을 갖고 있지 않았다. 이를 종합해볼 때 정찰총국장 직무 대리를 해오던 장길성이 정찰총국장에 오르고 정경택이 국가보위상에 올랐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한다.
 
천안함 폭침이 정찰총국 소행이라는 근거
 
이날 강연에서 유 원장은 천안함 사건이 정찰총국 소행임을 확신하는 근거를 밝혔다. 유 원장이 제시한 결정적 근거는 천안함 폭침에 동원됐던 북한 소형 잠수정이 북한 해군이 아니라 정찰총국이 보유한 대남침투용 잠수정이라는 것이다.
 
송영무 국방장관도 2월 28일 국회 국방위원회 긴급현안질의에 출석해 "(천안함 폭침 당시 출동한 잠수정은) 북한의 연어급 소형 잠수정으로, 정찰총국 소속으로 알고 있다"고 말해 이 사실을 확인해 준 바 있다.
 
2010년 5월 20일 발표된 천안함 합동조사단 조사결과에서도 '북한군이 보유한 70여척의 잠수함정 중 '연어급(130톤)을 포함한 소형 잠수함정’이 천안한 폭침을 자행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발표했다.
 
본문이미지
북한 정찰총국이 보유한 연어급 잠수정함. 사진=조선DB

당시 북한군 총참모부는 잠수함 및 소형 잠수함(상어급, 300톤급)을 보유하고 있으나, 잠수정은 보유하고 있지 않았다. 반면 정찰총국은 대남 침투용으로 소형잠수함과 잠수정을 보유하고 있었다. 천안함 사건 2~3일 전 정찰총국 소속 정찰국 남포해상부대(2기지)에서 연어급 잠수정이 식별됐다고 한다.
 
유 원장은 천안함 폭침 당시 지휘체계는 ‘김정일(김정은 관여) - 김영철(정찰총국장) - 장길성(정찰총국 정찰국장) - 잠수정장’으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유 원장은 "천안함 폭침사건은 북한 정찰총국이 실행했고 당시 정찰총국장이 김영철인데, 이제와서 청와대·통일부·국방부·국정원 등이 나서서 김영철이 천안함 폭침의 주범이라는 근거가 없고 확인할 만한 내용이 없다는 것은 김영철과 북한 김씨집단의 반문명적 불법 살인행위와 비타협적 군사모험주의노선에 면죄부를 주는 행위"라고 말했다.
 
본문이미지
2월 24일 평창올림픽 폐회식에 참석차 북한의 김영철이 2월 25일 방남하는 것에 반대하는 천안함 유족들이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조선DB 
 
이어 "김영철과 북한의 천안함 폭침사건을 부정하는 세력들에게 묻고 싶다"며 "언젠가 남북이 자유민주주의체제로 통일이 되어, 천안함 사건에 관한 북한의 비밀자료와 관련자들의 증언이 나와 '천안함의 진실'이 더욱 확고해질 때 무슨 낯짝으로 천안함 희생용사와 유가족 및 대한민국을 대할지 궁금하기만 하다"고 덧붙였다.
 
이날 정책 토론회에서는 유동열 원장의 강연 외에도 박정이 전 천안함 피격사건 민·군 합동조사단 공동단장(예비역 육군대장), 김혁수 전 해군 잠수함 전단장(예비역 준장)이 기조연설과 발제를 맡았다.
 
발제 강연 이후 토론 시간에는 윤종성 성신여대 교수, 이정훈 동아일보 기자, 정정훈 한국기계연구원 국방연구센터장(천안함 사건 조사위원), 조영기 한선재단 선진통일연구회 회장이 참여해 다양한 관점에서 천안함 사건의 진실을 조명했다.
 
글=김성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3.23

조회 : 306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김성훈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