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임종석 "MB 비리 안 캤다" 임태희에게 해명

靑 관계자 "정치적 오해할까 봐 전화한 듯"

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TV조선 캡처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최근 불거진 자신의 아랍에미리트(UAE) 특사 방문 의혹과 관련, 임태희 전 국회의원에게 "문재인 정부가 이명박 전 대통령의 비리를 캐지 않았다"고 해명한 사실이 드러났다.

이는 임 실장이 UAE를 방문한 이유가 ‘현 정부가 이명박 정부 뒷조사를 하다 왕실 비위를 건드렸기 때문’이라는 의혹에 대한 해명이다.

3일 TV조선의 단독 보도에 따르면 최근 임 실장은 이 전 대통령 재임시절 청와대 비서실장을 역임한 임태희 전 국회의원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해당 내용을 설명했다.

이와 관련 임 전 의원은 이날 TV조선에 "언론에서 보도됐듯이 (임 실장의 UAE 방문이) 전 정부의 약점을 캐기 위한 그런 활동은 아니었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같은 날 청와대 관계자 또한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야당에서 (UAE 논란과 관련) '현 정권이 MB 정권을 뒷조사한다'고 한창 공세를 펼 때 임 실장이 임 전 의원에게 전화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임 실장이 야당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는 말과 함께 '그런 일로 (UAE에) 다녀온 게 아니다'라고 설명했다"고 전했다.

해당 관계자는 "임 실장은 (이 전 대통령 측이) 불필요한 정치적 오해를 할까 봐 이를 막고자 전화를 걸어 설명한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임 실장의 UAE 방문 이유와 관련 "'우호 증진 외에 목적이 없다'는 입장은 그대로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동안 임 실장이 UAE를 방문한 배경에는 문재인 정부가 이명박 정부 뒷조사를 하다 왕실의 비위를 건드렸다는 의혹이 있었다.

그러나 정부 소식통은 "이명박 전 대통령까지 문제가 될 만한 사안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지난 1일 이 전 대통령 역시 기자들을 만나 자신이 말하면 폭로가 된다며 UAE 논란과 거리를 두기도 했다.

글=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1.04

조회 : 334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뉴스뷔페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