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국제

《뉴욕타임스》 "입지 좁아진 文 대통령…韓·美·日 정상회담서 '왕따' 당할 수도“

트럼프·아베 두 頂上보다 비교적 유화적인 文 대통령…對北 제재 문제에 소외될 가능성 지적

사진=《뉴욕타임스》 홈페이지 캡처
20일 미국의 일간지 《뉴욕타임스(NYT)》가 21일 낮 12시(현지시간) 뉴욕에서 개최될 한·미·일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로부터 ‘왕따(odd man out)’ 취급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했다.
 
21일 해당 내용을 전한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뉴욕타임스》는 북한의 6차 핵실험 이후 대북(對北) 제재 문제를 두고 두 정상보다 비교적 유화(宥和) 입장인 문 대통령이 소외될 가능성을 지적했다.
 
반면 19일 유엔총회 연설에 나선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을 완전히 파괴(totally destroy)해버리겠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 역시 유엔총회에서 대화는 북한에게 시간만 벌어준다며 미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 접근법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경우 북한에 대한 압박 강화에는 동의하지만, 군사적 조치는 적극 반대한다는 입장이다. 한국시간 기준 오늘 밤 문 대통령은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마친 뒤 한·미, 한·미·일 정상회담에 잇달아 참석할 예정이다.
 
《뉴욕타임스》는 이번 한·미·일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입지가 좁아질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했다. 이원덕 국민대학교 일본학과 교수는 《뉴욕타임스》에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과의 친밀한 관계를 이용,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에 대해 (부정적) 인상을 가지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주 아베 총리는 문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에서 한국 정부의 800만 달러 규모 대북 인도적 지원을 반대하며 시기가 좋지 않다고 문제 삼았다. 트럼프 미 대통령 역시 대화가 답이 아니라며 문 대통령의 대북 정책을 ‘유화적’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5월 《뉴욕타임스》는 대북문제 해결에 있어 문 대통령 집권이 미치는 영향에 대해 "문 대통령 당선은 북핵 문제로 대치중인 동북아 지정학을 뒤흔들 수 있다"며 "트럼프 행정부는 핵심 동맹국(한국)이 대북 화해 정책을 추구하는 상황에 직면했다"고 분석했다.
 
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7.09.21

조회 : 494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뉴스뷔페

댓글달기 1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이종수 (2017-09-23)   

    왕따’ 라는 표현에 문제가 있는데요.... 국가 정상들의 회담에 이런 저속한 표현을 쓰셨네요.... 번역이 정확하지 않은데 말이죠.
    귀사의 입장은 미국, 일본과 같이 일전’을 치루자는 것인가요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