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전시] ‘線의 화가’ 전원근 개인전

5월 31일까지 서울 신사동 갤러리 엘비스에서

김태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재독(在獨) 화가인 전원근이 3년만에 개인전 <뉴 퍼스펙티브(New Perspective): 새로운 관점>전(展)을 5월 11일부터 31일까지 서울 신사동 갤러리 엘비스에서 연다.

 

관람객이 추상에서 미(美)를 추출하기 위해선 상상력이 필요하다. 그리고 시간과 정성이 필요하다. 그냥 얻어지지 않는다. 직관 너머에 있는 어떤 관념, 어떤 형이상학적 이미지를 그려야, 아니 찾아야 한다. 전원근의 작품은 점, 선, 면이 어우러져 낯선 조형언어를 만든다. 이 조형언어를 이해하려면 이 작품이 만들어진 과정, 그 정성스런 과정을 이해할 필요가 있다. 이 모든 과정을 거쳐야 추상적인 미가 구체적으로 관람객의 머릿속에 그려질지 모르겠다.

 

전원근은 이번 전시회에서 이전 작업에서 보여주었던 절제된 단색화를 새로운 시각으로 해석한 그림을 선보인다. 여러 색이 결합해 고유한 정체성을 가진 하나의 색이 되어가는 과정을 ‘선(Line)’이라는 새로운 이야기로 담았다. 


noname01.jpg

 

기존의 평면 작업 위에 경계가 뚜렷하게 선을 얹었다. 묽게 희석한 아크릴을 얇게 바르고 닦아낸 뒤 다시 바르는 과정을 통해 만들어지는 그의 작업은 마치 빛을 보는 듯 점, 선, 면이 경계 없이 어우러져 깊은 캔버스 단면을 보여준다.


이번 개인전에서 새로운 시각으로 다시 들여다보는 전원근의 작품 속 여러 모양의 선은 모호한 경계를 구체화하는 물질성을 가진 선이다. 


전원근 개인전 _LVS (8).jpg

전시회 모습이다. 사진 제공= Gallery LVS (갤러리 엘비스)

 

흐르는 아크릴 물감을 스무 번 이상 바르고 지우는 반복적인 과정이 고스란히 녹아있는 캔버스 옆면에는 긴 시간을 거쳐 만들어진 수행의 흔적이 줄무늬처럼 남았다. 최종적으로 감상자의 눈에 가장 먼저 들어오는 색이 되기 전, 아주 처음에 그 색이 어떻게 출발했는지에 대한 이야기를 읽을 수 있다.

 

전원근 개인전 _LVS (1).JPG

 

또 작품의 모든 색은 중첩의 과정을 통해 만들어졌고, 각각의 정체성을 가지고 있는 고유의 색으로 여겨진다. 그 위에 얹어진 다양한 모양의 선의 집합은 면과 선을 유기적으로 이어주는 조형언어이자, 마치 종이 위의 글자처럼 작가가 작품 안에서 더 깊은 대화를 이끌어내는 수사학적 장치이기도 하다.


전원근 개인전 _LVS (4).jpg

무제(untitled) 40x30cm 캔버스에 아크릴 2021

 

다음은 전원근 화백이 말하는 그림 설명이다.


"많은 양의 물과 함께 희석된 아크릴 물감을 수십번 엷게 바르거나 닦아내는 과정 이후 흔적처럼 남아있는 색의 단면은 (마치 우리 삶에서) 깨어지기 쉬운, 상처나기 쉬운 예민함을 보여준다. 또한, 주변의 환경과 빛에 따라 변화하는 캔버스 위의 색의 명도와 채도가 관람자와 마주치는 순간 각자만의 기억을 재촉하지 않으면서 조용히 연상할 수 있도록 강약을 조절했다."


전원근 개인전 _LVS (3).jpg

무제(untitled) 40x30cm 캔버스에 아크릴 2021

 

전원근은 1990년대부터 독일에 거주하며 활동하는 재독 한국인 화가이며, 갤러리 LVS에서 6번째 개인전을 열었다. 현재도 서울, 베를린, 오사카 등 세계의 다양한 도시에서 전시를 이어가고 있다.

입력 : 2022.04.2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김태완 ‘Stand Up Daddy’

kimchi@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