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아들 불법도박 사과드린다"

<조선일보> 보도 인정... "치료받게 하겠다"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sjkwon@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사진=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아들이 불법 도박을 했다는 의혹 보도와 관련해 “아들의 못난 행동에 대해 실망하셨을 분들께 아비로서 아들과 함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16일 이 후보는 입장문을 통해 “언론보도에 나온 카드게임 사이트에 가입해 글을 올린 당사자는 제 아들이 맞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선일보>는 16일 이 후보의 장남 29세 이모씨가 2019~2020년 상습적으로 불법도박을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모씨는 미국에 서버를 두고 있는 온라인 포커 커뮤니티 사이트에 "500만원 땄다":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이씨는 2019년 1월부터 2020년 7월까지 온라인 포커 커뮤니티 게시판에 '이기고싶다'라는 이름으로 200여개의 글을 썼고, 이 중에는 서울 강남 등의 도박장에 드나들었던 후기도 있었다. 또 sky 경영대 출신이라고 본인에 대해 썼다. 이 후보 아들 이씨는 고려대 경영대를 졸업했다. 

 

'이기고싶다'는 2019년 5월 서울 신촌의 불법 도박장을 방문했고 같은해 6월 경기도 분당의 도박장을 방문한 후기를 올렸다. 

 

<조선일보> 보도 후 이 후보는 18일 입장문을 통해 "아들의 잘못에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언론 보도에 나온 카드 게임 사이트에 가입해 글을 올린 당사자는 제 아들이 맞다"고 인정했다.


이 후보는 "아들도 자신이 한 행동(도박)을 크게 반성하고 있다. 스스로 무척이나 괴로워한다. 온당히 책임지는 자세가 그 괴로움을 더는 길이라고 잘 일러줬다"고 말했다.

이어 "제 아들의 못난 행동에 대해 실망하셨을 분들께 아비로서 아들과 함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치료도 받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12.1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