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박근혜 탄핵 주역 고영태와 대장동 설계자 정영학

정영학 기획폭로?...이번에도 644억원 번 자신만 빠져나가나?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SBS 방송 캡쳐.

고영태. 한때 최서원(최순실)씨 측근으로 그의 비리를 처음 언론에 폭로한 인물이다. 


고씨의 일방적인 주장은 제대로 된 검증도 되지 않은 채 박근혜 전 대통령을 탄핵으로 몰고 갔다. 


당시 취재 과정에서 <월간조선>은 고씨가 자신의 측근들과 함께 K스포츠재단 등을 장악하고 정부 예산을 빼돌리는 방안을 모의했다는 의심을 낳는 이른바 '고영태 녹음 파일'을 입수해 보도한 바 있다. 


녹음 파일을 들으면 "고씨가 '선의(善意)의 고발자'가 아니라 사익(私益)을 노린 '기획 폭로자'라는 의심도 할 수 있다. 그러나 이 녹음 파일의 진실은 사실상 묻혔다. 


박근혜 대통령 대리인단은 헌법재판소에 "고영태 녹음 파일이 드러나면서 고씨 등의 검찰 진술 조서에 대한 신뢰가 무너졌다"며 녹음 파일 증거 채택 등을 요구했지만, 헌재가 받아들이지 않은 것이다. 


정치권을 강타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에도 고영태와 비슷해 보이는 인물이 등장한다.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의혹의 주범 중 한 명으로 대장동 설계의 ‘뿌리’로 지목되는 정영학 회계사가 바로 그다. 


정 회계사는 외관상 5581만 원을 투자해 644억 원을 벌어들인 화천대유 주주로서 녹취록 제출을 통해 검찰 수사에 협조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론 대장동 사업 관련 모든 기관에 측근들을 심어놓고 막후에서 활동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실제 정 회계사가 대장동 개발사업의 '몸통'이란 사실은 곳곳에서 확인됐다. 


특히 정 회계사가 대장동 사업의 모든 설계를 했다는 증언이 쏟아지고 있는 것을 봤을 땐 대장동 공모지침서의 수익 배분 구조가 민간업자인 화천대유 측에 유리하게 바뀌었다는 의혹의 중심에도 그가 있을 가능성이 크다. 


김만배, 남욱 등이 아니라 정 회계사가 자신의 최측근인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전략사업실장 김 모 회계사와 함께 공모지침서를 변경했을 수도 있다는 얘기다. 


정 회계사의 최측근인 김 모 회계사는 성남도시개발공사 전략사업실장으로 일했다. 


사건을 잘 아는 관계자는 "김 회계사는 정 회계사가 공사에 꽂아 넣은 사람"이라고 했다. 


한 고위 법조인은 "정 회계사가 과거에 죗값을 치렀다면 대장동 사태를 막을 수도 있었을 것"이라며 "정 회계사는 공익 제보자 행세를 하고 있지만 결국 몸통"이라고 했다. 


정 회계사는 ‘대장동 4인방’ 중 혼자 ‘참고인’ 신분을 유지하고 있다. 그에게서 고영태의 그림자가 보이는 이유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10.2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