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클래식 공연 소식] 10월 29일 피아니스트 신창용의 뉴욕 카네기홀 리사이틀!

11월 5일부터 11일까지 포항음악제 ‘기억의 시작' 공연...백건우 연주

김태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피아니스트 백건우와 신창용

‘지나 바카우어 국제 아티스트 콩쿠르’ 한국인 최초 우승자 피아니스트 신창용이 10월 29일 뉴욕 카네기홀에서 리사이틀을 갖는다. 앞서 2016년에도 그 자리에서 공연을 가졌었다.


이번 독주회는 ‘지나 바카우어 국제 피아노 재단’에 의해 마련된 자리로 쇼팽부터 라흐마니노프, 슈만 등 낭만파 작곡가들의 작품들로 구성된다. 신창용은 미국 3대 콩쿠르 중 하나인 ‘지나 바카우어 국제 아티스트 콩쿠르’ 1위를 비롯하여 힐튼헤드 국제피아노 콩쿠르에서 1위를 하며 최근 참가한 국제 콩쿠르를 석권했다.

 

2018년 Steinway & Sons 레이블로 발매되었던 그의 첫 음반 《Bach, Mozart, Haydn, Beethoven》은 미국 최대 클래식 라디오 채널(WQXR)에서 ‘2018 최고의 음반들’로 선정되었다. 이후 두 번째 음반 《BEETHOVEN, LISZT, CHOPIN》은 ‘ClassicsToday’에서 호평을 받았으며 작년 세 번째 앨범 《Gaspard de la Nuit》를 발매했다.

 

AKR20201119142600005_01_i_P4.jpg

 

그는국내에서 수리음악콩쿠르, 소년 한국일보, 삼익 콩쿠르, 이화.경향 콩쿠르 등을 모두 석권하며 주목을 받아왔다. 2011년 금호 영재콘서트를 시작으로 젊은이 음악제, 금호 실내악 연주, 어린 모차르트, 유중 아트센터, 롯데 콘서트홀 ‘엘 토요 콘서트’ 와 ‘온 에어 콘서트’, 예술의 전당 IBK챔버홀 등에서 다양한 연주 등으로 국내활동을 꾸준히 하였다. 


2018년 자랑스러운 예원인을 수상한 피아니스트 신창용은 한국에서 예원학교, 서울예고 수석 입학, 한국예술영재교육원을 다니며 강충모, 권마리, 홍영임을 사사했고, 그 후 도미(渡美) 커티스음악원에서 장학 졸업 하였다. 줄리어드 음대에 전액 장학생으로 입학 및 석사과정을 졸업, 로버트 맥도날드 지도 아래 아티스트 디플로마(최고 연주자 과정)까지 마쳤다.


일시 및 장소 : 2021년 10월 29일(금) 7:30PM, New York Carnegie Zankel Hall


PROGRAM


슈만 - Fantasiestücke

쇼팽 - Barcarolle in F-sharp Major, Op. 60

     / Andante spianato and Grande polonaise brillante, Op. 22

라흐마니노프 - "Daisies," Op. 38, No. 3 (arr. for piano)

              / "Lilacs", Op. 21, No. 5

              / Piano Sonata No. 2 in B-flat Minor, Op. 36

 

첨부파일1. 2021 포항음악제_포스터.jpg

 

2021 포항음악제 ‘기억의 시작 The beginning of MEMORY’> 실내악 축제


재단법인 포항문화재단은 오는 11월 5일부터 11일까지 7일간 포항문화예술회관, 포항시청 대잠홀에서 <2021 포항음악제 ‘기억의 시작(The beginning of MEMORY)’>을 공연한다.


2021 포항음악제(예술감독 첼리스트 박유신)는 포항의 순수예술 진흥 프로젝트로 철의 선율을 통해 문화도시로 거듭나는 기반을 마련하고자 개최하는 대규모 클래식 페스티벌이다. 이번 음악제를 통해 시민들의 문화향유권 증진은 물론 고급화된 문화 수요에 부응함과 동시에 시민들의 지역에 대한 자긍심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1. 11월 5일(금) 19시 30분 <탄생 Come into the World>

개막공연은 홀베르그 탄생 200주년 기념 축제를 위해 작곡된 그리그의 '홀베르그 모음곡’을 포항 페스티벌 체임버 오케스트라의 연주로 그 포문을 연다. 이번 음악제의 예술감독이자 첼리스트 박유신이 연주하는 니콜라이 카푸스틴의 ‘첼로 협주곡 2번, 작품번호 103’, 그리고 소프라노 서선영의 목소리로 만나볼 수 있는 제랄드 핀치 ‘탄생의 날, 작품번호 8’이 한국 초연으로 선보이게 된다.

이 밖에도 바이올리니스트 이유라, 임지영, 김재영, 김영욱이 연주하는 비발디 ‘4대의 바이올린을 위한 협주곡 b단조’가 있다.


2. 11월 6일(토) 19시 30분 <희로애락 Human>

천부적인 재능으로 사람들의 사랑에서 벗어난 적이 없었던 모차르트 일생은 고통이 드리워진 짧은 삶이었지만 음악만큼은 찬란하게 빛났던 희로애락이 공존하는 음악가의 삶이었다.

모차르트의 ‘피아노 사중주 1번 g단조’와 쇼스타코비치의 ‘피아노 삼중주 2번 e단조’를 비롯해 사제지간인 피아니스트 손민수와 임윤찬 두 사람이 함께 연주할 모리스 라벨의 ‘두 대의 피아노를 위한 <라 발스>’, 멘델스존의 ‘현학 오중주 2번 B플랫 장조’를 통해 음악가로의 삶과 그들이 남긴 음악이 그려내는 다양한 희로애락을 들려줄 예정이다.


3. 11월 7일(일) 19시 30분 <드라마 Drama>

오랫동안 갈망하던 사랑이 결실을 맺는 순간, 슈만이 써 내려간 ‘여인의 사랑과 생애’는 일리야 라쉬콥스키의 피아노 연주와 함께 소프라노 서선영의 목소리로 만나볼 수 있다. 라흐마니노프의 ‘엘레지풍의 삼중주 1번 g단조’와 드뷔시의 ‘플루트, 비올라, 하프를 위한 소나타’, 프랑크의 ‘피아노 오중주 f단조’가 연주되는 이 날 공연은 사랑과 희망, 슬픔과 탄식 등 다양한 감정을 가득 담아 낭만음악이 만들어내는 드라마를 전한다.


4. 11월 8일(월) 19시 30분 <사랑에 빠진 연인들 The Gallants in Love>

스페인을 대표하는 화가 고야의 전시에서 그의 그림과 사랑에 빠진 작곡가 엔리케 그라나도스가 고야의 그림에서 받은 영감을 담아낸 피아노 모음집 <고예스카스(사랑에 빠진 연인들)>를 피아니스트 백건우가 건반 위에서 펼쳐낸다.


01242021081003803489.jpg

피아니스트 백건우. 사진=조선일보DB

 

5. 11월 9일(화) 19시 30분 <브람스의 말 Brahms, My Own Words>

젊음의 꿈과 열정만큼이나 고뇌와 사랑의 아픔을 간직한 20대의 브람스, 평생의 친구와 함께 할 연주에 들떠있던 중년의 브람스, 마지막 대곡을 피워내던 말년의 브람스를 한 무대에서 만나볼 수 있는 이날 공연에서는 ‘현악 오중주 2번 G단조’, ‘인성과 비올라, 피아노를 위한 두 개의 노래’,  ‘피아노 사중주 1번 g단조’까지 브람스의 생애를 관통하는 이 음악들로 음악이 세상과 소통하는 언어였던 그의 마음을 온전히 전해준다.


6. 11월 10일(수) 19시 30분 <클래식 피아졸라>

궁정음악을 넘어 고전음악의 시대를 대변하는 모차르트와 남미 아르헨티나라는 열정과 낭만의 공간을 상징하는 아스토르 피아졸라. 올해로 탄생 100주년을 맞은 탱고의 거장 피아졸라의 ‘부에노스아이레스의 사계’와 200년의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 만나는 천재 작곡가 모차르트의 ‘현악 사중주 21번 D장조’와 ‘현악 사중주 15번 d단조’를 대한민국 실내악의 역사를 다시 쓴 노부스 콰르텟의 연주로 감상할 수 있다.


7. 11월 11일(목) 19시 30분 <엔딩 Ending>

2021 포항음악제의 마지막 무대에서는 쇼스타코비치의 ‘두 대의 바이올린과 피아노를 위한 다섯 개의 소품’을 비롯하여 드보르자크의 ‘피아노 삼중주 3번 f단조’와 멘델스존의 ‘현악 팔중주 E플랫 장조’로 대미를 장식할 예정이다.

메인 공연 외에도 연주자를 집중 조명하는 포커스 스테이지와 음악평론가 홍승찬과 장일범의 강연 프로그램도 준비되어 있어 관람객들의 다양한 참여 욕구를 충족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입력 : 2021.10.2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김태완 ‘Stand Up Daddy’

kimchi@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