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문재인정부 탈원전 정책에 에너지전문가들 대부분 반대한다는데...

에너지학회 95% "원전 유지 또는 확대 해야"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윤순진 2050 탄소중립위원회 공동위원장이 1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2030 NDC(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 2050 탄소중립시나리오를 밝히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정부의 '탈원전'과 관련해 에너지 전문가들 대부분이 원전 비중을 유지하거나 확대해야 한다고 응답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에너지학회 회원들은 "'탄소중립 목표를 고려할 때 원자력 발전 비중을 유지하거나 지금보다 더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이 95%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한국에너지학회, 한국자원경제학회, 한국원자력학회 등 에너지 관련 학회 회원 116명을 대상으로 현 정부의 '2030 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NDC)'와 탄소중립 정책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인 에너지전문가의 69.0%는 탄소중립기본법에 명시된 2030 NDC가 과도하다고 응답했다. 


탄소중립기본법은 2030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8년 대비 35% 이상 감축할 것을 명시하고 있다. 또 올해 출범한 대통령 소속 탄소중립위원회는 산업 부문의 탄소 배출량을 2018년 대비 79.6% 감축한다는 내용의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를 발표한 바 있다.  

 

응답자들은 2050 탄소중립 목표를 고려하면 원자력 발전 비중을 확대(79.3%)하거나 유지(15.5%)해야 한다고 답해 응답 비율이 94.8%에 달했다.


탄소중립 추진 과정에서 가장 시급한 정책 과제로는 '재생에너지, 원자력 등 무탄소 에너지원의 확대와 적절한 조합'이라는 응답이 40.8%로 가장 많았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10.2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