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프로배구 선수 고유민씨, 자택서 숨진 채 발견

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여자프로배구 선수로 현대건설 힐스테이트팀에서 활약했던 고유민(25) 선수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1일 경기 광주경찰서는 전날 오후 9시40분쯤 광주시 오포읍의 고 씨 자택에서 고 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고 씨의 전 동료가 계속 전화를 받지 않아 걱정돼 자택을 찾았다가 그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외부인의 침입을 비롯한 범죄 혐의점이 없는 점에 비춰 고 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고씨는 현대건설에서 2019-2020시즌 백업 레프트로 활약했고 잠시 리베로 역할을 하기도 했다. 그러나 올해 3월 초 돌연 팀을 떠났고 이후 한국배구연맹(KOVO)에서 임의탈퇴했다.
 
고 씨는 팀을 떠나기 전후 기간 동안 악플에 시달려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고씨의 개인 SNS 메시지로도 이러한 '욕설·성희롱' 등이 지속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고씨는 SNS를 통해 '그만 좀 하세요'란 글을 게재하기도 했다.
 
글=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입력 : 2020.08.0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조성호 ‘시간여행’

chosh760@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