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故 박원순 서울시장 영결식 마쳐... 고향 창녕으로

13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100여명 참석한 가운데 영결식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13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이 엄수됐다. 사진=뉴시스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이 13일 오전 8시 30분 서울시청 다목적실에서 엄수됐다. 앞서 발인은 오전 7시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치러졌다.
 
영결식에는 100여명이 참석한 영결식에는 부인 강난희 여사와 아들 주신씨를 비롯한 유가족, 공동장례위원장인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을 비롯해 100여명이 참석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와 이낙연 의원, 김부겸 전 의원 등 정치권 인사와 사회 각계각층 대표들도 참석해 고인을 기렸다.

백낙청 명예교수는 조사(弔辭)에서 “이렇게 갑작스럽게 떠나 비통함을 넘어 솔직히 어이가 없다”고 애통해 했고, 이해찬 대표는 “그 열정만큼이나 순수하고 부끄러움이 많았던 사람이기에 그의 마지막 길이 너무 아프고 슬프다”고 했다.
 
이 대표는 “나의 오랜 친구 박원순 시장, 한 평생 고생 많았다. 남은 일은 뒷사람에게 맡기고 편히 영면해 달라”고 추도했다.
 
유족 대표로 나선 박원순 시장 장녀 박다인씨는 “화려한 양복뿐 아니라 평범한 작업복을 입은 끝없는 분들의 진심 어린 조문에 누구보다 기뻐하는 아버지가 ‘오세요 시민 여러분, 나에게는 시민이 최고의 시장입니다’라고 부르는 것 같았다”며 “시민 한분 한분을 뵐 때마다 아버지를 뵈었다. 아버지는 영원한 시장으로 보이지 않는 곳에서 이제껏 그랬든 우리를 지켜주시리라 믿는다”고 했다.
 
본문이미지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의 영현이 13일 서울시청에서 영결식을 마친 후 서울추모공원으로 봉송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날 오전 거센 비가 계속 내리는 가운데 영결식이 열린 서울시청 밖에는 비가 내리는 가운데 고인을 배웅하려는 시민과 지지자들 100여명이 모였다.  지지자들은 운구차가 도착하자 눈물을 흘리며 “시장님 좋은 곳으로 가십시오” “편히 쉬십시오”라고 외치기도 했다. 
 
장례위원회는 고인을 서울 추모공원에서 화장한 후 고향인 경남 창녕으로 향했다. 유해는 선영에 묻힌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7.1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