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도 넘은' 추미애 법무부장관 탄핵소추될까

통합당 "추 장관에게서 광기 느껴져... 해임건의안 아닌 탄핵소추 검토중"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 측근 수사와 관련해 지휘권을 발동하고 미래통추합당은 탄핵소추 검토에 나서 법무부와 검찰 충돌에 이어 여야가 전면충돌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추미애 장관은 2일 대검찰청에 지휘공문을 보내고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을 심의할 전문수사자문단 소집 절차를 중단하라고 밝혔다. 윤석열 총장의 최측근 한동훈 검사장과 채널A 기자의 '검언유착' 사건과 관련해서다.
 
추 장관은 "사회적 이목이 집중된 현직 검사장의 범죄 혐의와 관련한 사건"이라며 "서울중앙지검수사팀은 독립적으로 수사하고 그 결과만을 총장에 보고하도록 조치하라"고 지시했다. 수사팀이 대검찰청 등 수사팀의 상급자가 수사팀에 관여하지 말라는 것이다.
 
앞서 추 장관은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수사와 관련해 윤 총장을 여러 차례 압박한 데 이어 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긴급현안질의에서도 "더 지켜보기 어렵다면 결단할 때 결단하겠다"며 윤 총장을 향해 엄중하게 경고한 바 있다.
 
야당은 즉각 반발에 나섰다. 통합당은 애초 추 장관에 대한 해임 건의안을 제출할 계획이었지만 추 장관의 압박이 강해지면서 대응 수위를 올렸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총장을 핍박하고 공격하는 추 장관의 횡포가 안하무인"이라며 "(추 장관에게) 광기가 흐른다는 것을 느낀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해임 건의안만으로는 부족하다. 추 장관의 책임을 물어 탄핵소추를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이 많이 접수됐다"며 "금명간 해임 건의안을 낼지, 탄핵소추할지 결정해서 추 장관의 횡포를 제지하겠다"고 말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7.0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1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성기수 (2020-07-03)

    추하게도 미쳤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