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연평해전-천안함 폭침 유가족들, 현충일 행사 초청 못 받아

코로나19로 인한 참석 인원 최소화 이유..."북한 눈치 보느라 초청하기 걸끄러운 모양"

배진영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지난 2019년 현충일 행사에서 추념사를 하는 문재인 대통령. 사진=조선DB
6월 6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리는 현충일 행사에 연평해전,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 유가족들이 초대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이명박-박근혜 정권 시절은 물론 문재인 정권 들어와서도 현충일 행사에 초대받아 왔었다. 코로나19로 인해 참석인원을 최소화한다는 것이 표면적 이유이지만, 실제로는 연평해전, 천안함 폭침 등 유가족들에 대한 홀대가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천안함재단 관계자는 “코로나 사태로 행사 초청인원이 제한되는 바람에 대통령이 참석하는 행사에는 유족들이 참석하지 못하게 됐다는 통보를 해군본부로부터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작년에는 대통령이 참석하는 행사에 유족들이 참석했고, 대통령이 유족 대표들과 함께 묘역도 참배를 했는데, 올해에는 주(主)행사가 끝난 후 해군 관계자들과 가족들이 묘역을 참배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전준영 천안함생존자 전우회장도 이 사실을 확인해 주면서 “보수정권과는 달리 문재인 정권은 우리들을 불편하게 여기는 것 같다”고 씁쓸해 했다.
이에 대해 A예비역 해군준장은 “지난 3월 27일 서해수호의 날 행사 때 윤청자 여사(천안함 폭침 사건으로 전사한 민평기 상사의 모친)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천안함이 누구의 소행인지 말해달라’고 따진 것 때문 아니겠느냐?”라고 말했다.
B예비역 해군준장도 “코로나 때문이라면서 왜 독립유공자, 코로나 사망자 유족만 초청하나? 코로나가 현충일과 무슨 상관이 있나?”라면서 “김여정이가 한 마디 하니, 북한 눈치 보느라 6.25 참전용사와 유가족, 천안함 폭침, 연평해전, 연평포격 유가족들을 행사에 초청하기가 껄끄러운 모양”이라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국가보훈처 대변인실에서는 “기념사업과 소관인데 언론에서 문의가 들어와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기념사업과에 전화를 거니 “대변인실에 알아보라”는 대답이 돌아왔다.
조선일보 등에서도 이 사실을 보도한 후인 2시 50분 경 관련 유족으로부터 전화를 받았다. 그는 "조금 전에 해군에서 연락이 왔다. 해군에서는 '연평해전-천안함 유족들이 참석 못하는 건 말이 안 된다'면서 '유가족 대표 명단을 올렸다. 내일 행사에 참석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면서 "언론보도가 나간 후 조치를 취한 모양"이라고 말했다.
 

입력 : 2020.06.0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배진영 ‘어제 오늘 내일’

ironheel@chosun.com 어려서부터 독서를 좋아했습니다. 2000년부터 〈월간조선〉기자로 일하면서 주로 한국현대사나 우리 사회의 이념갈등에 대한 기사를 많이 써 왔습니다. 지난 70여 년 동안 대한민국이 이룩한 성취를 긍정적으로 생각하면서, 대한민국이라는 나라의 내용을 어떻게 채워나가는 것이 바람직한가를 고민하고 있습니다. 2012년 조국과 자유의 의미를 생각하게 하는 45권의 책을 소개하는 〈책으로 세상읽기〉를 펴냈습니다. 공저한 책으로 〈억지와 위선〉 〈이승만깨기; 이승만에 씌워진 7가지 누명〉 〈시간을 달리는 남자〉lt;박정희 바로보기gt; 등이 있습니다.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