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고려대 경영대학 학부생들, 국제 경영 사례 분석대회 ‘Top 3’에 올라

하주희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왼쪽부터 김대은(경영15), 박재은(경영16), 이주영(경영17), 신예인(경영15) 학생
 
고려대학교(총장 정진택) 경영대학이 네덜란드 에라스무스 대학교(Erasmus University)의 로테르담 경영대학(Rotterdam School of Management, 이하 RSM)이 주관하여 개최한 경영 사례 분석대회 'RSM 스타 온라인 경연 2020 (RSM STAR Online Case Competition 2020)’에서 ‘Top 3’에 올랐다.
 
 경영학과의 Tony Garrett 교수가 지도교수로 참여하고 △신예인(경영15) △김대은(경영15) △박재은(경영16) △이주영(경영17) 학생이 대표로 참가한 고려대 경영대학은 스위스의 생갈대학교(University of St. Gallen), 홍콩과학기술대학교(Hong Kong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에 이어 3위(3rd Place)를 차지했다.
 
 RSM 스타 온라인 경연 2020 (RSM STAR Online Case Competition 2020)은 매년 네덜란드에서 열리는 전통 있는 대회로, 올해는 ‘A Force for Positive Change’라는 주제로 열렸다. 2019년 11월 예선을 통과한 12팀이 본선에 진출했는데, 코로나19로 인해 4월 19일부터 26일까지 치러진 대회 본선은 온라인으로 개최됐다.
 
 대회는 학부생 4명이 팀을 이루어 주어진 시간 안에 특정 기업의 경영 사례를 분석해 발표하는 형식이다. 기업의 경영 이슈가 주로 사례로 제시되는데, 기업이 직면한 문제를 파악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전략과 방향을 수립하여 발표한다. 발표 이후에는 교수진과 기업 관계자로 구성된 심사위원의 질의응답이 이어지고, 최종 심사를 통해 수상자가 결정된다.
 
 본선에서는 ‘필립스(Royal Philips)’와 ‘코카콜라(Coca-Cola European Partners)’의 경영 사례가 제시됐는데, 주어진 사례를 6시간 동안 분석하는 대회(6-hour case)와 24시간 동안 분석하는 대회(24-hour case)로 나뉘어 진행됐다. 고려대 경영대학은 ‘24-hour case’에서 3위에 올랐다.
 
 대회에 참가한 신예인(경영15) 학생은 “함께 고생한 팀원들에게 고맙고, 지도해주신 Tony 교수님과 경영대학의 지원에 감사드린다. 사례를 분석하면서 고민도 많이 하고 중간에 좌절도 했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한 결과 입상까지 하게 되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글=하주희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5.1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하주희 ‘블루칩’

everhope@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