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기자수첩] 윤미향 당선인에게 위안부 할머니들은 어떤 존재였나?

대한민국 국민 누구도 정의연 헌신 의심 안 해...다만 위안부 할머니들을 ‘돈’ 벌 수단으로 이용했는지 살펴보자는 것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지난 2월 1일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고(故) 김복동 할머니의 노제에 참석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앞줄 왼쪽)가 나비 모형을 들고 있다. /박상훈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15일 더불어시민당 윤미향 당선자가 대표를 지낸 정의기억연대의 후원금 유용 의혹에 대해 "30년간 역사와 정의를 바로 세우기 위해 헌신한 정의연 활동이 부정돼선 안 된다"고 했다.

맞다. 1992년 1월부터 매주 수요일에 옛 일본 대사관 앞에서 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집회를 해온 정의연과 그 전신인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의 노고(勞苦)를 의도를 가지고 깎아내리려는 세력은 국내엔 없을 것이다.

윤미향 당선인의 의혹에 대해 언론 등에서 문제를 제기하는 이유는 간단하다. 정의연과 정대협의 ‘목적성’에 의문을 가지는 것이다. 순수하게 꽃다운 나이에 일본군 위안부로 끌려가 파란만장한 일생을 살아온 할머니들의 한을 풀어주려는 단체인지, 아니면 이 할머니들을 이용해 사욕을 채우는 단체인지 정확히 알아볼 필요가 있다는 이야기다.

언론 보도를 종합해 보자. 정의연은 10억 기부받아 산 '위안부 쉼터' 펜션처럼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2012년 정의연의 전신 정대협은 2012년 현대중공업이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지정 기부한 10억원 중 7억5000만원으로 경기도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의 토지 242평과 건물을 할머니들을 위한 쉼터로 매입했다. 그러나 이 쉼터엔 지난 7년간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거주한 적이 없고, 윤미향 전 정대협 대표의 부친이 혼자 거주하며 관리해왔다고 쉼터 근처 동네 주민들이 말했다.

지정 기부금으로 매입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한 쉼터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을 펜션처럼 사용해온 것이다.

2013년 문을 연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은 윤미향 당선인 부친 윤모씨가 혼자 지켰다.

또 윤 당선인이 이사장으로 있었던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국고보조금 13억여원을 받았지만, 국세청에 등록한 공시에는 보조금이 5억3800만원으로만 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정의연 측은 "국세청 공시는 우리가 입력하는 과정에 일부 오류가 있었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정의연은 지난 3년간 위안부 피해자들의 ‘장례지원’에 2140만원을 사용했다고 공시해왔다. 여성가족부에 따르면 3년간 사망한 위안부 피해자는 총 21명. 1인당 101만9000원 꼴이다. 하지만 “정의연이 장례지원 요청을 거절했고, 조의금 20만원 밖에 보내지 않았다”는 피해자 유가족의 주장이 나왔다. 작년 3월 사망한 고(故) 곽예남 할머니의 딸 이민주(46)씨는 언론과의 통화에서 “장례비용은 전액 내가 부담했다”며 “당시 정의연에 장례를 도와달라고 했지만 거절당했다”고 말했다.

정의연 측은 해명 요청에 “지원내용 하나하나에 답 드리는 건 적절해 보이지 않는다. 사업목적에 맞게 집행됐다”고 답했다.

단체를 통합한다는 발표와 다르게 정의연과 정대협은 각각 사업 활동을 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에 따르면 정의연과 정대협은 각각 지난 1월 23일, 1월 28일 서울시 성 평등 기금을 신청했다. 성 평등 기금은 양성평등 사회 조성을 위해 여성단체·시민단체 등에 지원금을 주는 사업이다. 신청자는 두 단체 모두 윤미향 당선인이었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5.1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1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박철완 (2020-05-17)

    재산증식 내돈줄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