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단독] 이언주, 지역구 관련 입 열어 "부산 출마해 보수의 낙동강벨트 지켜낼 것"

부산에서 미래통합당 후보로 나설 예정...사실상 중·영도 지역구 확정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조준우
 
 
17일 출범한 미래통합당의 주축세력 중 한 명인 이언주 미래를향한전진4.0 대표가 오는 4월 15일 21대 총선 출마 예정지에 대해 최초로 입을 열었다.
 
이 의원은 경기 광명을 지역구에서 두 번 당선된 재선의원이다. 수 개월 전 광명에서 다른 곳으로 이사했고, 모교(영도여고)가 있는 부산에서 출마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왔지만 스스로 지역구에 대해 밝힌 적은 없다.
 
이 의원은 지난 1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가진 <월간조선> 인터뷰에서 "고향 부산에 출마해 신당 바람을 일으키고 부산-울산-경남의 낙동강벨트’를 책임질 계획"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인터뷰 중 지역구와 관련한 이 의원과의 일문일답 내용이다.
 
-본인 선거는 어떻게 됩니까. 이번에 어디에 출마할지 아직 명확히 밝힌 적이 없습니다.  
“고향인 부산에서 출마합니다. 보수의낙동강 벨트인 부울경(부산·울산·경남) 지역을 지키는 역할을 하려 합니다. 민주당은 지금 부산에 사활을 걸고 있어요. 민주당이 부산이 무너지면 끝이라며 부산을 마지노선이라고 생각한다는 얘기를 계속 듣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이번 총선에서 부산과 경남에 집중해서 전략공천을 하고 지금 지역위원장들을 대다수 물갈이할 겁니다. "
 
-보수신당(현재 미래통합당)쪽은요.
"보수 쪽에서 출마할 인물 중에 부산 지역에 바람을 일으킬 기세가 강한 사람이 없어요. 조경태 의원 정도가 화력을 보유하고 있는데 혼자는 역부족이겠죠. 저는 이미 PK 지역에 상당한 영향력을 갖고 있기 때문에 선거 분위기를 끓어오르게 하는 데 역할을 하려고 합니다. 그리고 보수의남부전선인 낙동강벨트를 지켜낼 겁니다.”
 
- 초·중·고를 모두 영도에서 나왔는데, 부산 중·영도구에 출마 예정입니까. 해당 지역구의 한국당 현역 의원인 김무성 의원은 불출마하지만 그 조직을 물려받아 지역을 관리하고 있는 당협위원장(곽규택)도 있는데요.
누가 있느냐는 중요하지 않지요. 저는 진짜 영도 사람이고요. 보수통합신당(미래통합당) 창당 절차가 완료되면 공식적으로 발표하겠습니다.”
 
 
미래통합당 통합 전 자유한국당의 부산 중·영도구 당협위원장은 곽규택 전 부장검사였다. 곽 전 위원장은 부산 대동중-혜광고 졸업으로 혜광고는 중구에 위치하고 있다. 한국당 중·영도 지역구의 주요 당직자들은 지난 12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곽규택 예비후보 지지를 선언하기도 했다. 부산 정가에서는 이들의 기자회견이 이언주 의원 견제용이라고 보고 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이었으며 미래통합당에서도 공관위원장을 맡게 될 김형오 위원장은 이 의원의 손을 들어줄 것으로 보인다.
 
부산 영도에서 14~18대 국회의원을 지낸 김 위원장은 최근 부산지역 일간지 <국제신문>과 인터뷰에서 "부산 선거가 만만치 않다. 그래서 부산에 바람을 일으킬 선수가 필요하다"며 이언주 의원을 언급했다.
 
김 위원장은 "부산에 한번도 출마한 적이 없는 이언주 의원에게 경선을 하라고 하는 것은 불공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에 대한 전략공천을 시사한 것이다.  김 위원장의 '부산지역 바람'발언과 이 의원의 '낙동강벨트' 발언은 일맥상통한다.
 
미래통합당의 향후 비전과 신당창당 과정에 대한 이야기, 3선에 성공할 경우 계획 등을 담은 이언주 의원 인터뷰 전문은 2 17일 발행 <월간조선> 3월호에서 볼 수 있다.
 
 
                                                             
글=월간조선 권세진 기자
 
 
 

입력 : 2020.02.17

조회 : 881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1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김석호 (2020-02-27)

    이언주가 부산에서 바람을 일어킨다고? 말이 되는 소리를 해라? 부산을 무시해도 한도가 있지? 무슨 애송이를? 부산사람 욕 보이나? 그것도 큰형인 김무성의 지역구를! 예전에 김형오 지역구 였다고? 쓸데 없는 소리 지끌이지 말고 애송이는 서울에 보내라! 까불락 거리다가 부산에서 참폐! 하지 말고...건방 떨면 한나라당? 한국당? 통합당? 다 필요 없다 국민을 무섭게 알고 낮은 자세로 국민을 섬기라! 제발 부탁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