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기자수첩] ‘대세론’에는 감동이 없다

'차기 대권주자 1~2위' 이낙연·황교안은 ‘감동의 드라마’를 만들 수 있을까?

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이낙연 국무총리(왼쪽)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뉴시스
최근 나오는 차기 대권주자 여론조사 결과를 종합하면 일관된 흐름이 보인다. 전·현직 국무총리가 나란히 1~2위를 차지하며 ‘與-이낙연, 野-황교안’으로 굳어진 것이다. 지지율은 차치하고, 일단 외견 상 두 사람은 대세론을 타고 있는 듯하다.
 
2002년, 여당인 새천년민주당은 국민경선을 통해 대선 후보를 선출했다. 김대중 대통령(DJ)의 이른바 가신그룹인 ‘동교동계’를 등에 업은 이인제(IJ)씨는 경선을 앞두고 느긋했다. 두 번째 대권 도전이라 그런지 경험자로서의 여유도 묻어 나왔다. 언론도 그가 여권 차기 주자로 유력하다는 식의 보도를 쏟아냈다. 하지만 느닷없이 등장한 '노무현 바람'에 IJ는 속절없이 무너졌다.
   
이회창(HC)씨도 IJ와 다를 바 없었다. HC는 노무현 바람을 대수롭지 않게 봤다. 엘리트 출신인 HC에게 상고(商高) 출신의 노무현이 어떻게 보였을지는 불문가지다. 두 사람이 맞붙은 결과는 모두가 아는 바와 같다.
 
IJ와 HC는 감동이 서려 있는 뚜렷한 드라마를 만들지 못했다. 대세론에 취해 그럴 필요성을 느끼지 못했을 것이다. 노무현은 어땠나? 무모하리만큼 ‘맨땅에 헤딩’해온 그의 굴곡진 삶은 연출이 불가능한 최고의 드라마였다.
 
‘박근혜도 새누리당 내에서 대세론을 타 결국 당선까지 되지 않았느냐’고 반문하는 이가 있을지 모르겠다. 박근혜씨에게는 '박정희-육영수'라는 든든한 배경이 있었다.
  
부모의 비극적인 죽음은 역설적으로 박근혜의 ‘정치적 자산’으로 작용했다. 평생 독신(獨身)으로 살아온 것도 유권자의 동정심을 자극시켰다. ‘박근혜 지지자’들은 박근혜를 박정희-육영수의 ‘딸’이 아닌 박정희-육영수 ‘그 자체’로 인식했다. 박근혜 본인은 드라마를 만들지 못했지만, 그의 삶 전체가 드라마였기에 대권을 거머쥔 것이다.
  
이명박(MB)씨에게도 '샐러리맨의 신화'라는 MB만의 스토리가 있었다. 거기에 '청계천 복원'이라는 개인의 성취까지 더해져 사람들의 마음을 동하게 했다.
   
유권자는 현실에 안주하는 정치인을 반기지 않는다. 노무현처럼 끊임없이 도전하고 응전해 감동을 만드는 이를 원한다. 이낙연 국무총리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유권자의 마음을 사로잡을 만한 스토리를 만들어 낼 수 있을까?
  
글=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11.09

조회 : 554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조성호 ‘시간여행’

chosh760@chosun.com
댓글달기 1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이동훈 (2019-11-10)

    감동의 드라마가 별거냐. 자유민주국가. 자유시장경제를 하는 나라를 만들면된다. 한미동맹을 굳건히하고 한일관계를 두터이하라. 문정부가하는 정책을 반대로 돌리면 감동이 저절로 나온다.임금인하.주 52시간제페지. 원전정상화. 4대강손대지마. 기업엔 새금인하.간섭하지마라.국방튼튼.시장에 정권이 손대지말라가 지상명령이면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