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오늘(11일) 오후 10시 TV 조선 '탐사보도 세븐', 조국 부인 정경심의 목소리 최초로 들려준다

조국 동생 위장이혼 핵심 단서 포착하기도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오늘 밤(11일) 10시에 방송하는 'TV조선'의 '탐사보도 세븐(책임 프로듀서‧CP: 강훈 탐사보도부장)'은 방송 최초로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씨를 직접 취재, 그녀의 생생한 목소리를 시청자들에게 들려준다.
 
이날 '조국 집안의 희한한 재테크'라는 제목으로 방송을 하는 '탐사보도 세븐' 취재진에게 정 교수는 "그만합시다. 나는 내 남편 정치하는 거 원치 않는다"고 말하면서 찍고 있는 카메라를 손으로 가린다.
 
본문이미지
 
 
'탐사보도 세븐' 정 교수 취재 외에도 조국 장관 동생의 위장이혼 핵심 단서를 포착했다.
 
조 장관 부부와 부모, 그리고 동생 부부는 웅동학원 재산을 빼돌리기 위해 사기 소송과 위장 이혼 수법을 동원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아울러 조 장관 아내와 자녀, 처남과 그 자녀, 그리고 조카는 권력형 비리 냄새가 나는 사모펀드 운영과 투자에 총동원됐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10.11

조회 : 808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