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국회 청문회, 6일 하루 열린다

여야 청문회 개최에 합의.... 가족증인은 안 부르기로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사진)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6일 열린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4일 오후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오는 6일 하루 동안 열기로 합의했다.
 
두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만나 청문회 일정에 극적 합의를 봤고, 논란이 됐던 가족 증인은 부르지 않기로 했다.
 
나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국회의 책임을 이행하기 위해 인사청문회를 열기로 했다"며 "가족 증인이 아니어도 후보자의 실체를 드러낼 수 있다고 판단해 더이상 증인 문제를 고집하지 않고 인사청문회를 개최하기로 합의했다”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6일이 청문회 기한 마지막 날이고, 하루라도 준비시간이 필요하다고 생각해 6일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여야는 이날 오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여야 간사 간 협의를 통해 증인과 참고인 채택 등을 결정하고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의결할 예정이다.
 
한편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양당의 합의에 반발해 회의에 불참했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9.09.04

조회 : 30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