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안보

靑, 미군기지 조기반환 추진... 한미갈등 확산 우려

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 열어 용산 등 5개 미군기지 조기반환 결정

 
청와대가 미군기지 조기 반환 절차를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 후 한미간 갈등이 확산되는 상태에서 발표한 것이어서 적지않은 파장이 예상된다.
 
국가안전보장회의(NSC)는 30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사진) 주재로 상임위원회의를 열고 “NSC 상임위원들은 주한미군 재배치 계획에 따라 평택기지 등으로 이전 완료 및 이전 예정인 총 26개 미군기지에 대한 조기 반환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조기반환 대상은 서울 용산기지와 강원 원주, 인천 부평, 경기 동두천 등 5개 기지다. 용산기지 반환 절차는 올해 안에 개시된되며, 원주(캠프 롱, 캠프 이글)와 부평(캠프 마켓), 동두천(캠프 호비 사격장) 지역의 4개 미군기지에 대해서도 조기 반환이 추진된다.

청와대측은 "반환예정 기지 80개 중 남은 26개에 대해 속도를 내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지만, 지소미아 종료 결정으로 미국측이 강한 유감을 표시하는 등 한미 관계가 흔들리는 상태에서 이같은 결정은 미국에 대한 압박 메시지라는 관측이 나온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9.08.31

조회 : 131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