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서울대 치전원, 연구실적 꾸며 입학한 교수 딸 입학취소

약대 교수 어머니가 논문, 수상실적 등 꾸며내 입시에 활용

서울대학교 정문. 사진=조선DB
 
서울대 치의학전문대학원(치전원)이 교수 어머니의 도움 덕에 합격한 학생에 입학취소 처분을 내렸다.  

27일 교육계에 따르면 27일 교육계에 따르면 서울대는 전직 성균관대 약학대학 이모 교수의 딸 A씨에 대해 치전원 입학 허가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A씨가 부정한 방법으로 합격해 입학한 사실이 인정된다고 판단한 것이다.
 
성균관대 약학과 교수였던 A씨의 어머니는 A씨의 치전원 입학을 위해 논문과 수상실적, 봉사활동 등을 꾸며낸 것으로 드러났다. 이 과정에 대학원생 제자들을 동원하기도 했다.
 
교육부는 해당 사건을 검찰에 수사의뢰했고, 검찰에 따르면 이 교수는 2016년 대학생이던 딸의 연구과제를 위해 제자들에게 동물실험을 지시하고, 이듬해는 실험 결과를 바탕으로 논문을 쓰도록 했다. 논문은 SCI(과학기술논문 인용색인지수)급 저널에 실렸다. 

A씨는 실험을 몇 차례 참관했을 뿐이지만 연구보고서에 이름이 올라갔고 이를 학회에 제출해 수상하기도 했다.  A씨는 논문과 수상경력 등을 바탕으로 지난해 서울대 치전원에 합격했다.

A씨는 고등학생일 때도 모친의 제자들이 만들어준 학술대회 논문 발표 자료로 우수청소년과학자상을 탔고, 2014년도 '과학인재특별전형'으로 모 사립대에 합격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지난 5월 이 교수를 업무방해 등 혐의로 구속기소하고 딸인 A씨를 같은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 이 교수는 지난 6월 파면됐고 재판이 진행중이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9.08.28

조회 : 182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